회사가 원하는 건 평론가가 아니라 문제해결사다

 

기업이 원하는 것은 성과다. 따라서 확실한 실무 역량을 갖추고 자신의 직무에 성과를 내는 동시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해법을 제시하고 직접 뛰어들어 실행에 옮기는 이들, 문제해결형 인재라고 불리는 사람들을 기업은 원한다.

 

문제가 생겼을 때 이러쿵저러쿵 비평만 늘어놓으며 동료들의 의욕을 꺾기 일쑤인 평론가 유형의 사람들에게는 잘못된 점, 실패의 가능성만 보이는데 반해 비해 이들의 눈에는 잘된 점과 성공의 가능성이 보인다.

 

모든 문제는 사람이 해결할 수 있다는 낙관론과 내가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 과거에도 문제를 해결하고 성공으로 이끌었던 경험 등이 그를 새로운 도전으로 이끈다. 이들은 당장 문제점을 파악한 뒤 뛰어들어 해결책을 제시하기도 바쁘기 때문에 누가 잘못했는지를 따질 겨를이 없다. 과거에 집착하지 않고 밀에 주목하는 것이다. 또한 이들은 긍정적이다. 때문에 복잡하고 어려운 문제라도 그가 나서면 분위기가 확 달라진다.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분위기가 살아나 조직에 생기가 넘친다. 그는 조직의 동기부여 전문가이기도 한 것이다.

 

회사에서 삶의 가치를 찾는 충성꾼이 필요하다.

 

막강 네트워크 앞에선 안 될 일도 된다.

 

아무리 화려한 개인플레이도 팀워크 앞에선 약하다

 

<회사가 붙잡는 사람들의 1%비밀> 참고

<HRD Korea> 2016. 7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