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때부터인가 하늘에 구름이 몽실몽실 떠있는 날이면

그냥 집에서 휴식을 하기엔 아깝게 느껴집니다.

 

추석연휴의 마지막날

오롯이 쉬자며 전날 다짐(?)을 했지만 아침에 눈을 떠보니

하늘이 맑고 구름또한 그림을 그려놓은듯 예쁘더군요.

지체할것 없이 서울올림픽공원내 들꽃마루로 향해봅니다.

 

 

 

생각보다 이른 시간에 도착을 해서인지 아직 많은 사람들로 붐비기 전이고

들꽃마루 언덕에 구름또한 멋지게 펼쳐져있어서

조금이라도 늦었더라면 이처럼 멋진 풍경을 만나지 못했을거라는 생각에

어찌나 맘이 좋던지요.

물론 사진으로는 온전히 표현할수 없음이지만

 마음만은 즐거웠던 시간이었습니다.

 

 

 

 

삼삼오오 사진을 찍기위해 온 젊은 아가씨들이 사진을 부탁해

이런 저런 컷을 찍어주니 감사의 인사를 거듭해주네요.

전날 길상사에서도 휴대전화를 이용해 찍어준 사진을 보신 분들이 너무 이쁘다며

만족한 분들이 차를 대접하겠다는 얘기까지 해주시니

그저 제 맘도 즐거울따름입니다.

 

 

 

 

 

 

 

 

 

 

 

 

 

 

 

 

 

 

 

 

 

 

 

 

 

 

 

 

 

 

 

 

 

 

 

 

 

 

 

 

 

 

 

 

 

 

 

 

 

 

 

 

 

 

 

 

 

 

 

 

 

 

 

 

 

 

 

 

 

 

 

 

 

 

 

 

 

 

 

 

 

 

 

 

 

 

 

 

 

 

 

 

 

 

 

 

 

 

 

 

 

 

 

 

 

 

 

 

 

 

 

들꽃마루 건너편에는 풍접초가 지천으로 피어

풍접초 향기가 향기로운 곳이었습니다.

 

 

 

 

 

 

 

 

 

 

 

 

 

 

 

 

 

 

 

 

 

 

 

 

얼마전 방문할때 보였던 나홀로 나무 주변의 나무울타리는

다시 제거된 모습이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