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과 대전 강제징용노동자상



<대전광역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지난 8월 15일은 광복절 74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해마다 광복절이면 대전에서는 대전 시청에서 경축식을 하고, 독립유공자와 광복회원 등이 함께 대전현충원 참배를 하는데요.

저는 올해 특별한 마음으로 경축식에 참석을 했습니다.

왜 특별한 마음이냐고요?

올해는 3.1독립만세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이면서,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 등으로, 일제강점기 각종 수탈에 대해서 온 국민이 다시 한번 되새기고 있기 때문이지요.


경축식은 국민의례 - 윤석경 광복회대전지부장 기념사 - 유공자 표창 - 허태정 대전시장 경축사 - 축하공연 - 광복절 노래 - 만세 삼창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한빛사랑예술원의 광복절 축하공연>


축하공연은 한빛사랑예술원 단원들이, 대전에서 출생한 독립운동가 단재 신채호 선생을 주제로한 '위대한 단재 신채호! 역사가 미래다'라는 뮤지컬을 공연했습니다.

단재 선생의 독립투쟁 및 나라사랑으로 일관한 일생을 보여주는 공연과 함께,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독립운동가들의 활동상을 소개하는 슬라이드가 상영됐습니다.



<단재신채호 선생에 대한 슬라이드>


<슬라이드로 보여준 독립운동가>


경축식에 참석한 대전시민들은 행사 마지막을 만세 삼창으로 마무리했습니다.

저도 태극기를 번쩍 들며 힘차게 '대한민국 만세!"를 외쳤습니다.

광복절 경축식에는 어린아이를 동반한 가족도 많았고, 중고등학생들도 많아 눈길을 끌었습니다.

우리나라가 일제의 압제에서 벗어난 기쁨은,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들도 마찬가지로 느끼고 있는 거겠지요.



<광복절 경축식에서 울려퍼진 대한민국만세>


광복절 이틀 전인 13일, 대전에서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이 있었습니다.

평화의 소녀상이 있는 대전 보라매공원에, 소녀상과 마주 보도록 설치를 한 것입니다.



<'친일청산 역사정의 실현' 붓글씨와 'NO 아베' 피켓을 든 참석자들>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대전시민의 모금으로 만들어진 건데요. 지난 4월부터 시작된 모금운동에 금세 8천만 원이 모금됐다고 합니다.

제막식에는 무척 더운 날씨임에도 많은 시민들이 참석을 했습니다. 


그중에는 직접 강제징용의 피해자도 있었는데요. 

올해 102세인 김한수옹(아래 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이 부인과 함께 참석했고요. 고인이 되신 최창섭옹을 대신해 장남이신 최기섭(아래 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씨가 참석했습니다. 



<제막식에는 강제징용 피해자도 참석했습니다>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에 참여한 시민들>


동상은 평화의 소녀상 작가인 김운성·김서경 부부의 작품이라고 하는데요. 가로·세로 각 1.2m, 높이 2.5m, 무게 2t 크기라고 합니다. 



<대전 서구 보라매공원에 설치된 강제징용 노동자상>



강제징용 노동자상 비문에는 다음과 같은 글귀가 새겨져 있습니다.

우리는 일제에 의해 강제 징용되어

혹독한 노역과 지옥 같은 삶을 겪어야 했던

민족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겠습니다.

참혹했던 역사를 만복하지 않기 위하여,

역사정의를 바로 세워 평화와 번영, 통일을 앞당기기 위하여

대전시민의 뜻을 모아 이 비를 세웁니다.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이 끝나고 그날 오후에 다시 찾았습니다.

한 시민이 왁스로 동상을 정성 들여 닦고 있었습니다. 




<대전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평화의 소녀상과 마주보고 있습니다>


일제 식민지하에서 강제 징용으로 끌려간 조선인은 약 780만 명에 이른다고 합니다. 

일본뿐 아니라 사할린과 남양군도, 쿠릴열도 등의 광산과 농장, 군수공장, 토목공사 현장에서 갖은 고초를 겪으면 결국 돌아오지 못하고 스러져 갔습니다. 


2016년 8월 24일, 3천여 명의 조선인 노동자들이 노역했던 일본 단바 망간 광산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처음 세워지게 되었고, 국내에서는 2017년 8월 12일 서울 지하철 1호선 용산역에 처음 세워졌습니다. 대전에는 일곱 번째로 세워진 것이라고 합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고 한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을 빌지 않더라도, 치욕적이고 아픈 역사를 우리는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청춘예찬 조강숙 부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