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협착증] 갑자기 다리에 힘이 빠지는 증상- 봉침, 한약으로 완쾌





올해 37세가 된 김영주 님 오래전부터 허리가 아프다 안 아프다를 반복했습니다. 가까운 정형외과에서 엑스레이를 찍으면 이상 없다는 얘기를 들었고 단순히 오래 앉아서 아프겠거니 생각했다고 합니다. 그래도 아플 때마다 한의원에서 침 치료를 받거나 마사지를 받으면 좀 나아졌다고 하네요. 하지만 얼마 전부터는 걷다가 다리 힘이 빠져 자꾸만 주저앉고 싶고 밤에는 종아리가 터질듯한 통증으로 마음이 불안해졌다고 합니다.  


큰 병이 생긴 것 같은 마음에 인터넷을 검색했고 직장 근처 장형석한의원을 발견하고 내원하셨습니다. 곧바로 원장님의 진료가 시작되었고 척추관협착증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진단이어서 많이 당황스럽다는 말씀을 하셨는데요. 김영주님의 경우 척추관이 선천적으로 좁아 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발생한 경우라고 볼 수 있습니다. 척추관협착증은 주로 척추의 퇴행성변화로 생기는 질환으로 50대 이후 흔히 발생합니다. 하지만 김영주 님처럼 선천적인 이유로 척추관이 좁은 경우는 30대나 40대에도 발생할 확률이 큽니다. 젊었을 때는 별다른 이상이 없다가 갑자기 발병하는 경우가 많아 평상시 많은 주의를 기울여 주시는 게 좋습니다.  


치료는 주 2회 3개월간 집중해서 봉침치료를 받았고 더불어 맞춤 탕약도 복용하셨습니다. 치료를 받으러 올 때마다 허리 통증이 많이 줄고 다리에 힘이 생기는 걸 느낀다고 했습니다. 3개월 무렵에는 종아리의 통증도 없어지고 오래 걸어도 괜찮을 만큼 좋아지셔서 치료를 종결할 수 있었습니다.  


" 처음에는 척추관협착증이라는 진단을 받아들이기 어려웠습니다. 할머니, 할아버지들만 생기는 노인성 질환이라고 생각했거든요. 또한 다리 힘이 빠져서 다른 병은 아닐까 하는 두려움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건강을 되찾게 된 걸 보면 장형석한의원에서 치료받은 것은 탁월한 선택이었습니다. 치료에 도움을 주신 원장님께 감사드립니다."


척추관협착증의 또 다른 원인



척추관협착증의 원인은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습니다. 첫 번째는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아셔 생긴 경우로 전체 환자의 약 10%정도를 차지합니다. 젊었을 때는 이상이 없다가 갑자기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고 다른 사람들에 비해 이 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큽니다.  


두 번째는 후천적인 이유인데 퇴행성변화로 척추관 주위에 있는 관절이나 인대가 부풀어 올라 신경관이 좁아져 발생합니다. 전체 환자의 약 50%를 차지하는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입니다. 일단 발생하면 허리 통증과 함께 다리가 터질 것 같은 느낌이 있어 보행이 힘들어지므로 건강한 노후를 위해서는 필히 예방해야 하는 질환입니다.  


최근에는 젊은 층의 환자들도 증가하고 있는대요. 비만, 장시간 잘못된 자세로 있는 경우, 심한 외상이나 컴퓨터나 스마트폰의 과사용으로 오랫동안 허리를 구부정하게 있는 경우에 발생합니다. 이러한 잘못된 생활습관이나 자세는 퇴행성을 가속화시켜 척추관협작증의 원인이 됩니다.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바른자세를 유지하고 가벼운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되므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