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퇴행성디스크 발병 연령대 점차 낮아져, 젊은 층 환자 증가
- 디스크 기능 회복에 중점을 두고 치료 받아야 해
- 봉침은 면역세포 활성화 치료법, 한약은 척추 퇴행속도 늦춰

 

 

퇴행성디스크라고 하면 ‘노화’, ‘늙었다’, ‘닳았다’ 등의 단어를 연상하게 된다. 퇴행성디스크 진단을 받은 환자들은 “제 나이에 벌써요?”하는 반응을 보이는 경우가 많은데, 뼈와 디스크의 노화는 꼭 나이에 비례하지는 않는다. 일반적으로 50~60대 정도 되어야 뚜렷한 진행을 보이는 노인성 질환이지만, 근래 발병 연령대가 점차 낮아져 20대 후반의 비교적 젊은 층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퇴행성디스크가 꼭 노인에게만 발생하는 것은 아니라는 인식이 필요한 시점이다.

 

 

 

 

퇴행성디스크는 척추의 디스크라고 불리는 추간판이 변성되어 노화되는 것을 말한다. 척추 뼈마디 사이에 존재하는 추간판에 균열이 생기면, 내부에 존재하는 수핵이라는 물질이 빠져나가 납작해지고 탄력이 없어지며 색깔도 검게 변한다. 디스크가 줄어들면서 관절 사이가 서로 닿게 되어 통증을 유발한다.

 

디스크에 퇴행성 변화를 가져오는 원인들은 외상, 관절염, 골다공증, 비만, 당뇨, 흡연, 척추의 과사용, 척추 수술 등을 들 수 있다. 최근 들어 장시간 앉아있거나 잘못된 자세를 취하는 습관, 운동부족, 척추뼈의 틀어짐, 스트레스, 식생활, 환경적인 요인 등이 디스크의 퇴행성 변화를 부채질하고 디스크를 손상시키는 주범으로 손꼽히고 있다.

 

퇴행성디스크의 증상은 만성적인 허리통증과 함께 엉덩이 부위가 시리고 아프며, 다리가 저리고 당기는 증상이 나타난다. 의자에 한 시간 이상 앉았다가 갑자기 일어날 때, 허리가 아프거나 잘 펴지지 않는다. 아침에 일어날 때 허리가 아프다가 일어나서 움직이면 통증이 줄어든다. 허리가 항상 무지근하게 아프고, 옆으로 누워서 다리를 구부리고 있거나 바로 누워 무릎을 세우고 있는 자세에서 통증이 완화된다.

 

퇴행성디스크는 대부분 비수술 치료법으로 호전될 수 있다. 뼈와 디스크가 노화되었으니 ‘어쩔 수 없다’, ‘특별한 치료법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생각하는 환자들이 많은데, 이 대목에서 또 한 번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 물론 퇴행화된 추간판을 완전하게 복구시킬 수는 없다. 그러나 디스크의 기능 회복에 중점을 두고, 꾸준히 치료를 받으면 얼마든지 개선할 수 있다.

 

척추관절한의원 장형석한의원 장형석 박사는 “퇴행성디스크는 통증치료에만 급급해서는 안 된다. 오랜 시간에 걸쳐 디스크가 약해지는 퇴행성 변화가 진행된 결과이므로 통증만 없앤다고 해결될 문제는 아니다. 디스크의 기능 회복에 중점을 두고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한약을 꾸준히 복용하여 뼈의 퇴행속도를 줄이면서, 평소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운동으로 꾸준한 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의학에서는 퇴행성디스크 질환에 척추의 안정화를 위한 치료법으로 ‘봉침-한약’요법을 적용한다. 봉침은 항염효과가 뛰어나 통증의 원인이 되는 신경염증, 산화질소를 제거한다. 또한 면역세포를 활성화시키는 치료법이기 때문에 면역억제제인 스테로이드와 같은 부작용이 없어 더욱 각광받고 있는 치료법이다. 한약은 수분 및 영양 물질이 빠져나가버려 제 기능을 이루지 못하는 디스크에 부족한 요소를 보충하면서, 뼈에 칼슘을 보강시키고 근육과 인대를 튼튼하게 만들어 주기 때문에 퇴행속도를 최대한 늦추는 데 탁월한 효과를 나타낸다.

 

퇴행성디스크를 예방, 관리하기 위해서는 평소 칼슘 섭취가 중요하다. 커피나 콜라 등 칼슘 흡수를 방해하는 카페인이 함유된 식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또 자신에게 맞는 적당한 강도의 운동이 필요하다. 처음에는 유연성을 기르는 운동을 중심으로 부드럽게, 천천히 진행하다가 점차 근력을 강화시키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출처: 장형석한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