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여행 가볼만한곳 독도여행

             도동항에서 독도까지 울릉도 2박3일 패키지여행


                          울릉도 여행은 동해바다 한가운데 떠있는 먼거리지만,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는 여행지입니다. 여행을 좋아하는 나도 아직 못가본 곳이기에

                       설레는  마음으로 출발일자를 기다리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울릉도 뱃길은

                       먼 여정이기에 새벽부터 버스를 타고 묵호로 간 후, 울릉도행 여객선으로

                       갈아타기에 무척 바쁘게 움직인 여행이었습니다.                  

 


                          새벽 03:30분에 출발하는 울릉도 2박3일 한섬여행사 패키지여행 묵호행 버스.

 

                                                   신 묵호항여객선터미널

 

                          세시간 가까이 두레고속관광으로 영동고속도로를 달려 도착한 묵호항 여객선터미널.

 


                                묵호항 여객선터미널에 도착하니 울릉도로 떠날 차비를 하는 많은 관광객들이 바삐 

                       움직입니다.  가장 중요한 울릉도행 여객선정보 및 예약방법 등을 알아보아야하고,

                       저희는 오늘 독도까지 들어갈 예정이라 독도행 티켓도 준비가 되어야하는 데, 저희 일행은

                       한섬여행사 패키지여행으로 예약에서부터 여행지 정보까지 세밀히 준비를 해주시니 별

                       어려움이 없습니다.

  

                           울릉도행 여객선 시스타3 는 선실이 2개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승선인원은

                        433석이라 합니다.                                    



                          울릉도행 여객선은 제주도행 배와 달리 작고 쾌속선이기 때문에, 많이 흔들려

                       배멀미를 하는 분들은 미리 키미테를 붙여, 멀미를 이겨내야하는 과제가 추가

                       됩니다.


                            우리일행은 도동항에 도착하여 점심식사를 한 후, 바로 배를 타고 독도로 향하도록

                        울릉도 전문여행사 한섬여행사에서 준비를 해주어 편안하게 출발합니다.

 

                               

                                       한섬여행사 2박3일 패키지여행으로 떠난 울릉도여행,

                          2시간 40여분을 달려 독도에 거의 도착하여 접안 준비를 하는 것으로 알고,

                          설레는 마음으로 하선 준비를 합니다.

 


                          하지만 선내 방송으로 파도가 높아 독도에 접안이 불가하다는이야기를 들으니,

                        섭섭한 마음이 여간 큰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인지 독도 상륙대신에 독도 주위를

                        돌아주는 것으로 멀리서 독도 섬 주변 구경으로 만족해야 할 것 같습니다.



                          독도에 오시는 분들은 아마도 정광태의 "독도는 우리땅"  의 가사처럼 나라를

                       사랑하는 애국심때문에 많은 분들이 불편해도 찾아오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

                       은 나만의 생각일까요?



                               동도 뒤쪽으로 돌아가니, 독도가 동.서도 바위섬 3개로 이루어진 것처럼 보입니다.

              경상북도 울릉군에 속한 독도는 대한민국 정부 소유의 국유지로서 천연기념물 제336호로 지정되어

              있는 섬으로 동도와 서도로 나뉘어져 있고, 해안 침식에 의한 굴과 화산섬의 깎아지른 절경의 독도는

             '괭이갈매기'의 서식지입니다.
              


                                   동도와 서도사이의 촛대바위가 보입니다. 아마도 독도에 상륙했다면, 독도

                       경비대원들과 저 촛대바위를 보며 인증 샷을 많이 찍어겠지요.

 

                                   뒤에서   본 동도의 모습.

                            독도는 우리땅의 가사에서 나오듯 "울릉도 동남쪽 뱃길따라 이백리" 이니

                          실제는 92km이고, 독도의 설명은 노래를 한 번 불러보면 자동적으로 설명이

                          될 듯 합니다. 그런데 더 재미있는 건 일본의 독도에 대한 도발이 있을 때마다

                          부르는 가사도 달라집니다. 예를 들면 "하와이는 미국땅, 대마도는 일본땅,

                          독도는 우리땅"이 "하와이는 미국땅, 대마도는 몰라도, 독도는 우리땅"으로

                           좀더 도전적으로 바뀝니다. 



                              뒤쪽에서 본 서도의 모습.

                              이렇게 일본의 도발이 심해지면 우리의 대표적인 응원가의 독도는 우리땅의

                            가사는 계속 바꾸어 부를 것 같아요.



                                      비교적 큰 두 개의 섬과 작은 바위섬으로 이루어진 화산섬으로 이뤄진 독도는

                        우리나라 가장 동쪽 끝에 있는 섬으로 동도는 동경 131도 52, 북위 37도 14 그리고 서도는

                        동경 131도 51, 북위 37도 14에 있다.

 

                          어떻든 이번여행으로 접안을 못했으니 덕을 더 쌓아 한번 더 방문하여 독도에

                        발을 디뎌 보아야 하겠지요. 그래야 독도경비대원들에게 수고하신다는 말을 할 수도

                        있겠지요. 뱃머리를 돌리니 갈매기들도 섭섭한 듯 계속 따라오는 것이 "bye  bye!!!!!"

                        하는 것 같아요.



                                 천연기념물 제336호(독도천연보호구역)인 독도는 문화재보호법 제33조에 근거하여

                     일반인의 자유로운 입도를 제한해 왔으나, 2005년 3월 24일 정부방침이 변경됨에 따라 제한지역

                     (동도, 서도) 중 동도에 한하여 일반인의 출입이 가능하도록 공개제한지역에서 해제되었다.

 


                            독도를 뒤로하며 해피송도 인증 샷 한 컷을 남깁니다.


 

                              여행정보: 독도  / 동도, 서도

                                     위    치 :  경북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상기 포스팅은  감동이 있는 울릉도 여행, 울릉도 독도 여행 No.1 한섬여행사 울릉도 독도 2박3일 패키지여행을 홍보하기

                     위하여 한섬여행사 http://www.han-some.com/ 에서 초청한 팸투어에 참가 한후 후기로 작성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