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09

 

 

 

금강종주자전거 길을 달리다가 점심때가 되었고, 배가고파서 들른곳이 논산강경입니다.

강경읍의 식당을 찾다가 들어간곳이 조여사네 백반입니다.

 

명절연휴라 대부분 식당들이 문을 열지 않았는데, 이곳은 근처에 일하는 근로자들이 있어서 밥을 해주어야 한다고 문을 열었다고 하네요.

 

 

 

 

 

 

 

식사를 하는 손님들이 여럿있었고,

가만 보니 배달도 전문적으로 하는 백반집이었습니다.

 

보통 백반배달하는 곳은 공장, 상점들에 음식을 제공하기 때문에 맛있는 음식점이라고 볼 수 있는데,

이곳 사장님도 인심이 좋고, 손님들에게 신뢰도 있는듯 했습니다.

 

더 챙겨주려고 하시는 것도 보기좋았고요.

 

 

 

 

 

여러가지 음식들을 하는데,

백반 메뉴가 인기가 있는듯 했습니다.

 

음식을 재활용하지 않는다고 하신것과 공기밥 추가는 무료라는 글귀가 이곳의 특징을 잘 말해주는 듯 합니다.

손님들이 정말 맛있게 편안하게 식사하고 갈 수 있는 곳 이라  생각되네요.

 

 

 

 

반찬들 정갈하게 잘 나옵니다.

강경이 젓갈로 유명한데, 가장 흔한 젓갈중 하나인 오징어젓갈도 있었습니다.

불고기도 반찬으로 나오네요.^^

 

 

 

 

 

오징어젓갈은 같이간 상국이형이 맛있다고 구매한곳 알아내고,

한병 구매해서 갔습니다.

 

 

 

 

 

 

 

 

 

 

 

 

 

 

 

백반이 기본으로 김치찌개가 나오나봅니다.

김치찌개를 주문했는데, 백반으로 나온것인지 까지는 알 수 없었지만,

그게 그거일거라 생각되네요.

 

 

 

 

한번 끓여서 나온것인데, 가스렌지에 올려두고 끓여서 먹는데,

고기들이 많이 들어있었습니다.

묵은지로 끓여서 맛도 좋고, 김치찌개의 맛을 제대로 보고 온듯 합니다.

 

자전거 타고 와서 배고팠는데, 정말 푸짐하게 맛있게 먹고 나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