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본관 잔디밭에서 업무를 마친 후 자전거를 타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2007.9.13ⓒ 장철영


청와대 본관 잔디밭에서 업무를 마친 후 자전거를 타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2007.9.13ⓒ 장철영





















 














아침 신문을 읽다가 눈이 젖었습니다.

신문엔 노무현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의 사진이 있었습니다.

서거 10주기를 맞아 노 대통령을 가까이서 모셨던 창철영 사진가가

미공개 사진들을 공개했다고 합니다.

장 작가에게 감사하며 그 중 한 장을 여기 옮겨둡니다.

그가 노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 구절 구절에 제 마음이 담긴 것 같아

함께 옮겨둡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더 많은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권양숙 여사님, 부디 안녕하소서!



장쳘영 사진가 편지


“님께서 우리 곁을 떠난 지 어느덧 1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습니다.
님 곁에서 일할 때 태어난 둘째 아이는 벌써 중학생이 되었습니다.


그때는 미처 몰랐습니다. 님의 빈 자리가, 님을 향한 그리움이 이리도 커질지.
세월이 흐를수록 님은 희미해져가는 것이 아니라 더욱 선명해지고 깊은 울림으로 메아리칩니다.


님께서 홀연히 떠나셨을 때 망연자실했던 우리들은 이제 님의 빈자리를 조금씩 채워가고 님께서 미처 펼치지 못한 그 뜻을 되새깁니다.


지금 우리가 다시 일어서서 앞으로 나아간 것은
님을 잊어버리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님이 되었습니다.


깨어있는 시민이 이제 모두 님이 되어 새로운 노무현의 길을 가고자 합니다.
못다 이룬 꿈을 실현시켜려고 합니다.


님은 지금 이곳에 없지만 언제 어디서나
님과 함께 새로운 길을 한 걸음 한 걸음 묵묵히 걸어나가겠습니다.


그리하여 먼 훗날에라도 님께서 꿈꾸던 사람사는세상에 조금이라도 다가갈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겠습니다.


오늘도 님의 사진을 보면서 소리 없이 눈시울을 적셔 봅니다.


님의 눈이 되어
님의 모습을 알리고
님을 그리워하는 이에게 위로를 주며
님과 새로운 100년을 써 내려가겠습니다.”


- 사진가 장철영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5221510001&code=210100#csidx003f722b5fd55af978257f8ddf8165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