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딘가 에서 따뜻한

오후의 햇살을 즐기고 있는 나를 그려본다

산책하기 좋은 곳으로...



















한잎~두잎~

올해의 생을 다한 나뭇잎들이 모아져

못생긴 시멘트 바닥을 황금빛으로 물들어 놓는 아름다운 설레임이다

기분좋은 사람들과 기분좋은 대화


기분을 더 좋아지게 하는 따뜻한 사람들에게 감사한다

























































초겨울 따쓰한 오후 햇살이 부드럽게 내려앉는다

오랜만에 햇살 좋은 초겨울 하늘을 바라본다

노오란 은행잎은 바라보기만 해도 설렘 폭발이다


햇살아래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한 설렘의 오후 나무에 붙어 있는 나뭇잎들은 감성지수 최고치를 달리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