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근처 아침식사『한림칼국수 제주공항점』


정감있고 건강한 제주 아침식사 맛집


아침 잘 챙겨드시나요?


요즘은 간헐적 단식도 유행이고 해서 아침을 먹는 것이 100% 좋은 건 아니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평소보다 긴 시간 동안 바쁘게 움직이게 되는 여행 중에는 확실히 아침을 먹어야 하루 종일 에너지가 채워지는 것 같습니다.


한림칼국수 제주공항점은 일찍 서둘러 제주에 도착하셨거나 여행을 마무리하면서 가기 좋은 제주공항 근처 아침식사 맛집입니다.


제주스러운 재료들을 듬뿍 넣어 만든 요리들이지만 가격적인 부담이 없고 양도 든든해서 저도 자주 식사하러 가는 곳입니다.




이 날은 육지로 봄 여행을 떠나는 친구들과 함께 아침 식사하러 왔습니다.


공항에서 굉장히 가까운데다가 아침 7시부터 오픈하기 때문에 제주공항 근처 아침식사 할만한 곳 찾으시는 분들께 이만한 곳이 또 없을거예요.

(영업시간은 7:00 ~ 16:30 까지입니다)


저는 일정이 맞지 않아서 함께 가지 못해 아쉽지만...

여행의 시작을 함께 해서 그런지 저도 잠시 어딘가 다녀온 기분이더군요. ㅎㅎ



무성하게 푸릇푸릇해진 나무들을 보니 벌써 여름이 성큼 다가와 있는 느낌이 듭니다.

제주 내에서 봄에 가보고 싶은 곳 리스트를 써 두었는데 아직 반 정도 밖에 못 가봤다는 생각에 마음이 바빠지더군요. ㅎㅎ


특정 계절에만 즐길 수 있는 풍경과 분위기가 있으니까요.



자주 와 봤던 곳이라 빠르게 주문을 해봅니다.


보말칼국수, 반계닭칼국수, 영양보말죽, 매생이보말전, 매콤흑돼지불고기...

거의 전 메뉴를 다 주문했어요. ㅎㅎ


식사류는 가격이 거의 8,000원이라 부담이 없어 좋습니다.



밑반찬은 항상 변함없이 동일하게 무말랭이, 오징어젓갈, 깍두기, 배추김치가 나옵니다.


전체적으로 음식들 간이 삼삼한 편이라 저는 여기 오면 오징어젓갈과 무말랭이를 가득 리필해 먹습니다.

특히 보말죽 먹을 때 어느 찬을 곁들여 먹느냐에 따라 식감이 달라져서 더 맛있게 즐기곤 합니다.



반찬과 밥은 셀프 코너에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곳을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는 밥과 국까지 무료로 무한리필 된다는 점입니다.


국수 먹으면 빨리 배가 꺼져서 밥을 한 숟가락 더 먹고 싶은데 공기밥 주문하긴 애매해서 아까울 때 있으시지 않으신가요?

여긴 곱빼기 메뉴가 따로 없는 대신 밥이 무료라 국물에 밥을 말아 먹으면 든든하게 식사할 수 있습니다.

(저는 오징어젓갈에만도 밥 한 그릇 순삭하겠더군요 ㅎㅎ)



메뉴 준비가 빠르게 되는 편입니다.

비행기 탑승 시간 여유롭게 두고 식사하러 와서 여유롭게 막걸리까지 곁들여 아침을 시작했습니다.


메뉴 전체샷은 동영상으로 찍어보았어요. ^^



매생이보말전은 얇게 부쳐낸 바삭한 전입니다.

저는 둘이서 식사하러 와도 이 전만큼은 꼭 주문합니다.


바삭한 식감 뒤에 느껴지는 고소함과 매생이의 고급진 향, 보말이 씹히는 맛까지...

평소에 자주 먹는 다른 전들과는 다른 매력이 넘칩니다.



전은 젓가락으로 찢어야 더 맛있지요.

쭉쭉 찢어놓기가 무섭게 다들 한 젓가락씩 가져가니 순삭되었습니다.


언젠가 보말전만 두세장 가져다놓고 막걸리 마셔보고 싶어요. ㅎㅎ



방금 부쳐 나온 전에 막걸리는 믿고 먹는 환상의 조합입니다.


유산균이 들어있어 장건강에 좋은 것이라는 핑계를 곁들여 기분 좋게 한 잔 하는 친구들...

저는 운전을 해야 해서 받아놓기만 하고 다른 친구에게 잔을 넘겨야 해서 아쉬웠습니다.


달달하고 부드럽게 목으로 넘어가는 막걸리...

확실히 맛을 알고 있는 음식을 더 참아 넘기기가 더 어려운가봅니다. ㅎㅎ



매콤흑돼지불고기는 이름과는 다르게 순한 맛입니다.

맵거나 짜지 않아서 저희 아들도 좋아하더군요.


한정 판매하는 메뉴로 알고 있는데, 아침이라 주문 가능했습니다. ^^



우리가 기대했던 돼지불고기 그대로의 맛이었습니다.

완전 밥도둑이에요. ㅎㅎ


부드럽지만 탄탄하기도 한 흑돼지의 식감에 순한 양념이 곁들여져 있어서 부담없이 쏙쏙 들어가더군요.

아침에 자극적인 음식을 먹으면 속이 안 좋아진다는 친구도 한번 맛보더니 잘 먹었습니다.



막걸리를 못 마시고 여행도 함께 못 떠났지만, 그래도 이 시간만큼은 친구들과 함께 여행을 온 기분이었습니다.

아마 들뜬 기분은 전염되나봅니다.


이번에 참석 못하는 대신 다음 여행은 꼭 제 시간 맞춰서 떠나기로 했으니 많이 아쉽지는 않았습니다.



보말죽은 아침 식사로 최고의 메뉴입니다.

이만큼 부담없이 술술 넘어가는 음식이 또 있을까 모르겠습니다.


저는 아플 때가 아니면 평소에 죽을 찾아먹는 편은 아니지만 이 보말죽만은 종종 그리워지곤 합니다.


보말에 표고버섯, 참기름, 김가루가 들어가서 자연이 만들어내는 깊은 고소함이 느껴지거든요.


입맛 없는 아침에도 한 숟가락씩 뜨다보면 어느 새 바닥이 보입니다.



간이 삼삼하게 되어 있기 때문에 평소 저염식 드시는 분이라도 드실 수 있을만한 음식입니다.

저는 오징어젓갈 등 반찬을 곁들여서 먹었지요.



보말칼국수는 이곳의 대표 메뉴입니다

.

매생이가 들어 있어 한층 품격있는 국물 맛을 느낄 수 있고 보말도 넉넉하게 들어있습니다.

제가 직접 바닷가에서 잡았던 보말들보다는 물론이고, 다른 식당들에서 봤던 보말보다 사이즈도 큽니다.



이곳에 두 분께서 방문하셨다면 저는 보말칼국수와 보말죽에 매생이보말전을 곁들여 드시길 추천드리고 싶어요.



면발도 식당에서 직접 뽑아내는 것이라 탱탱하고 식감이 좋습니다.

천천히 식사를 해도 잘 붇지 않더군요.


면발을 후루룩 들이킬 때 하늘하늘한 매생이가 함께 올라오기 때문에 국물을 따로 마시지 않아도 진한 바다 맛이 느껴집니다.



저는 매콤하게 즐기는 것을 좋아해서 슬라이스 된 고추를 보말칼국수에 듬뿍 넣어 먹었습니다.


같은 보말칼국수를 먹는다고 해도 그냥 먹는 친구, 고추를 넣는 저, 깍두기 국물을 넣어먹는 친구 등 모습이 다 다르더군요. ^^

비슷한 환경에서 자랐다고 해도 사람마다 입맛이 다 다른 게 신기합니다.


음식을 먹을 때 정답은 없지요.

개인의 취향은 전적으로 존중합니다.



반계닭칼국수는 복날 먹으러 오기에도 좋은 음식입니다.

이것도 싱싱한 재료 수급을 위해 한정 판매하고 있던데 전에 점심 식사 시간에 왔을 때는 주문 가능했습니다.


닭살은 야들야들하고 국물은 제대로입니다.

몸보신 되는 느낌의 칼국수예요.



닭을 찍어먹을 녹차소금이 준비됩니다.

저염소금이라 짜지 않아서 좋더군요.


우리나라 음식은 채소 반찬과 고기나 생선, 밥의 균형이 잘 맞아있는 건강식이기는 하지만

염분 섭취가 많을 수 있다는 단점이 있지요.


제주공항 근처 아침식사 맛집에서 식사를 하고 간 날은 확실히 속이 부대끼지도 않고 몸이 가벼운 것 같습니다.




이곳에 오면 항상 보말칼국수 국물에 밥을 말아먹습니다.

칼국수의 기본 양도 넉넉해서 안 먹어도 배가 고프진 않겠지만, 맛있거든요. ㅎㅎ


마치 고기 먹고서도 볶음밥이 먹고 싶어지는 것처럼 말입니다.



친구들 배웅해주러 공항으로 향하는 길...

공항에 갈 때면 항상 설레곤 합니다.



제주공항은 재작년까지만 해도 주차하기가 상당히 어렵고 시간 소요도 많이 되는 곳이었습니다.

저도 집에 차를 두고 버스나 택시를 타고 올 때도 있었으니 말입니다.


요즘은 렌터카 픽업 장소를 공항 외부로 옮긴데다가 주차 건물이 생겨서 빈 자리를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공항과 더 가까운 자리도 있긴 했지만 저는 햇살과 비를 막아주는 주차 건물 쪽에 주차하는 것을 선호합니다.



구름 한 점 없는 화창한 날...

5월은 비가 오는 날도 거의 없어서 여행하기 완벽한 달인 것 같습니다.


비행기도 연착되지 않고 제 시간이 딱 출발했다더군요.



제주공항은 극성수기가 아니어도 1년 내내 붐비는 공항입니다.

전 세계에서 제일 비행기가 자주 다니는 곳이라고도 들었습니다. ㅎㅎ


저가항공사들 덕에 제주를 오가는 비용이 절약된 이후로 제주여행은 주말에 잠시 왔다가는 여행이 되기도 했지요.



캐리어를 부치지 않으실거라면 셀프 체크인이나 모바일 체크인을 이용하시면 줄을 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습니다.

모바일 체크인을 하면 자리도 빨리 선점할 수 있어서 좋더군요.



공항에는 약국, 편의점, 카페, 어린이놀이방, 식당가가 갖추어져 있습니다.

식당은 가격이 비싼 편이니 되도록이면 밖에서 드시고 오시는 게 나을거예요.



와르르르 쏟아지는 블럭들!

이 작품이 의미하는 것이 궁금해서 가보니 한라산 정상이라 써 있더군요.



친구들을 보내고 오는 길, 마음은 조금 허전했지만 배는 든든했습니다. ㅎㅎ


제주공항 근처 아침식사 할만한 곳 찾고 계신다면 한림칼국수 제주공항점을 한번 검색해보시기 바랍니다.

가격도 부담 없고 푸짐한 인심에 제주색이 묻어있는 음식을 즐기실 수 있어 만족하실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