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성산 맛집 『진미식당




갈치조림 참 맛있다!




제주산 생갈치로 요리한 갈치조림은 확실히

냉동 갈치보다 식감이나 맛에서 차이가 다른것 같습니다.

조림을 만들때에는 양념이 끝내주게 맛있거나,

재료가 끝내주게 좋거나 둘중에 하나는 해당되어야

맛있다는 소리가 나오는데요. 두마리 토끼를 잡기란 쉽진

않고 둘 중에 하나라도 만족스럽지 못한다면 그곳은 맛집이

아니라 그냥 식당일 뿐이게 되는 거죠.


성산일출봉이라는 곳에는 성산항 포구가 엄청 크고

갈치배들도 많아서 싱싱한 갈치들이 많이 들어오는데요.

오늘은 이웃님들께 새로운 제주 성산 맛집 갈치요리 전문점을

소개해드릴려고 합니다. 언제나 새로운 곳을 올릴때면

설레이는 것 같아요! ㅎㅎ








성산일출봉 입구에서 나와 오른쪽으로 틀면

바로 이 식당이 눈에 들어옵니다. 그 근처에는 제가 좋아하는

맛집이 하나 더 있는데 그건 후기를 올렸던 적이 있어요.

이 식당 옆으로 작은 골목이 있는데 거기로 조금만 가다보면

저희 시댁이 나온답니다.







바로 앞에 주차를 하고 안으로 들어갔더니

우드톤 분위기에 테이블 정돈이 잘 되어 있었어요.

벽에는 막걸리가 있다는 광고물이 붙여져 있었습니다만

이건 굳이 안붙여도 되지 않나 싶어요.






메뉴판.

처음엔 갈치조림 가격으로 보고 깜짝 놀랐어요.

비싼 갈치조림을 먹는건 부담스러운 일인지라.. 물론 이보다

더 저렴하다면 그건 냉동갈치나 수입산을 의심해볼 수

밖에 없겠지만요. 갈치조림의 가격이

내려가는 그날을 꿈꾸며.. 암튼 저는 갈치조림과

오분작 해물뚝배기를 주문하여 보았습니다.

오분작 뚝배기가 20,000원인 것은 진짜 오리지날 오분자기일

가능성이 높거든요.





밑반찬.

이건 우리 집에선 없어서는 안될 반찬이에요.

제가 시간이 없을 때면 아들에게 프라이팬에 우루루

쏟아낸후 후딱 볶아서 주는 반찬이거든요.

저도 요리를 잘하고 싶지만 그게 마음처럼 쉬운게

아니라서..ㅠㅠ





대파무침이나 오징어젓갈도 나왔습니다.

저는 이런 밥반찬들을 좋아하기 때문에 조림이

나오기도 전에 계속 집어먹게 되더라구요.

집에선 절대 못하는 요리?이기 때문이죠.



 



나왔던 밑반찬 중에서 가장 맛있게 먹었던 것은

단연 무생채였습니다. 새콤한 양념 맛도 맛이지만

성산 지역은 월동무로 유명한 곳이기 때문에

무 자체도 엄청 싱싱하거든요. 시어머니께서도 이맘때쯤이면

무를 챙겨주셨는데 일반 마트에서 사 먹는 거보다

훨씬 달고 맛있답니다.





새콤한 무생채 집어서 한입 먹고 또 먹고.

큰 밥그릇 달라고 하여 밥 비벼먹고 싶었으나

그럴수가 없기에 정말 아쉬웠어요.

개인적인 바람은 이 무생채와 갈치조림의 양념을

비벼먹을 수 있는 큰 그릇이 준비가 되어 손님들이

원할 때 챙겨주신다면 아마 제주 성산 맛집에 대한

만족도가 더 올라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외에도 미역초무침이나 김치가 함께 나왔는데요.

성산 지역의 식당들의 필수 반찬?이기도 하기 때문에

제주 성산에 자주 오는 저로서는 손이 가진 않더라구요.

그렇다고 맛이 없거나 한건 아니었습니다.



 



오분작해물뚝배기.

왜 2만원인지 나오자마자 알 수 있었습니다.

세상에나, 성게를 이렇게 올려놔주다니.. 원래 제주의

해물뚝배기는 이렇게 성게를 넣고 끓이면 엄청 맛있어지거든요.

성게값이 금값이라서 그렇게 넣는 식당을 찾아보기란

쉽지 않았는데 재료값 안아끼고 이렇게 넣어주다니..

진짜 감동이었습니다.





성게만이 감동이 아니었습니다. 꽃게, 딱새우,

홍합과 조개류가 들어가 시원한 국물맛을 만들어냈죠.

성게가 들어가면 게임 끝난거긴 하지만.. ㅎㅎ




조개랑 버섯이랑도 먹어줍니다.

구수한 국물에 들어간 다양한 해물과 버섯은

저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불러일으켜주었습니다.

성게 하나만으로도 센스있는 뚝배기가 된 것이니까요.





꽃게를 하나 집어올려봤어요. 요새 살이 올랐는지

속이 꽉 차 있더라구요. 오동통한 꽃게 한입 베어물면

살이 입안으로 들어가면서 뚝배기의 국물 또한

함께 입안으로 들어오는데 어찌나 맛있던지.. 쪽쪽 빨아먹었습니다.






꽃게만 있는게 아니었어요. 딱새우 또한

제주 딱새우만을 활용하고 있기 때문에 반드시

발라먹고 가야 하는 관문이라 생각합니다. 머리와

몸통을 잡고 툭 자른다음 입으로 가운데 부분을

악~ 하고 깨문 후 껍질을 떼어내고 살을 먹는데,

그 노력 어디로 가지 않습니다.






저는 오분작이라 하여 전복 새끼로 의심을

했었어요. 몇년전만 하더라도 성산 일대의 식당들은

전복 작은걸 오분자기라고 하여 판매하는걸

제 눈으로 봤었거든요. 충격이었죠.

오분작이랑 전복은 엄연히 다른데 대부분의 식당들이

그렇게 파는걸 보고서 왜그러나 했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면서 오분작 뚝배기는 사라지게 되고 대부분 전복뚝배기로

판매를 하더라구요. 제주 성산 맛집을 제가 인정했던건

그런 와중에도 진짜 오분자기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오분작은 양식이 안되는 오리지날 자연산이잖아요?





오분작뚝배기의 감동도 잠시 이번에는 갈치조림으로

넘어가보겠습니다. 양파와 대파가 수북히 올라간 이

갈치조림은 소 짜리였습니다. 큰 전골에 나와서

양이 많다 했는데 이건 분명히 소 짜리였어요. 대박이죠?






온리~ 백프로~ 제주산 생갈치만을 사용하는

곳이었습니다. 뚝배기에 성게 넣듯 갈치조림의 갈치도

좋은것만을 엄선해서 사용하는 식당이었어요.

생갈치를 사용하면 양념도 잘 베이기도 하고

특히나 살이 엄청 부드러워서 씹는 식감도 상당히

좋거든요.





한토박을 집어 올려보았습니다. 제주산 생갈치를

사용하게 되면 크기가 조금 작은 것을 사용할 수 밖에 없는데요.

이건 꽤나 크고 통통한 갈치였어요. 그래서 이 가격이

합당하고 적절한 가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일반 통갈치조림 전문점의 갈치보다 나았다고 생각해요.






살을 슥슥 발라서 밥 숟가락 위에 올려놓고

한입에 먹어보았습니다. 거기에 신선한 갈치 살과 조림 무와

함께 한입 먹는 것이죠. 밥과 함께 비벼 먹어도 좋습니다만

무와 갈치의 식감을 기억해야 하니 여러차례 그냥 먹었답니다.





그렇게 바른 살만을 기억할건 아니었습니다.

양념을 잘해서인지 갈치조림의 양념이 상당히

맛있었어요. 만약 조린 시간이 오래 되었다면 국물도 이렇게

되지 않고 끈적끈적 했을거에요. 주문이 들어옴과

동시에 즉석에서 끓이는 형식인지라 국물 또한 신선했습니다.






제가 성산은 월동무로 유명하다고 하였었죠?

그 신선하고 달달한 무가 조림에 들어가니 얼마나

맛있겠어요? 양념이 잘 베어져 먹는데 진짜

기가 막히더라구요. 이건 밥과 함께 비벼먹는걸

권장합니다.



 



마지막까지 갈치조림을 쓸어먹고(?) 난 후

계산으로 하고서 밖으로 나오는데 귤이 보이더라구요.

손님들에게 드리는 용으로 놔두는데요. 이맘때쯤이면

제주의 식당들은 이렇게 카운터에 귤을 놔두고서

서로 나눠먹는걸 즐긴답니다.





밖으로 나와 우리는 다시 성산일출봉으로 향했습니다.

성산일출봉에 꽃담팥집이라는 오메기떡 디저트 카페가

있었는데요. 내 친구 쭈팀장이 어머니 드릴 것 좀

사가야 겠다고 하더라구요. 우쭈쭈~ 우리 효녀!






떡과 함께 새콤달콤한 에이드까지, 20분의 시간 동안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며 방금 전 먹은 갈치조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답니다. 맛이 어땠고, 성게가 들어간게 정말 좋았고 등등.



 



그러다가 결국 아이들의 이야기로 넘어가는 우리 두 엄마.

초등학교 2학년으로 올라가는 1호, 내년에 유치원에 들어가는

2호와, 3호에 대한 이야기 꽃은 해도해도 끝이 없는 것 같아요.

ㅎㅎ 어쩔 수 없는 엄마들입니다.





기본을 지키면서 끊기있게 해나가는건

쉬운일이 아닙니다. 이런 기본을 지키는 식당들을 보면

저도 배울점이 생기게 되는것 같아요. 제주 성산 맛집 갈치조림과

오분작 뚝배기 전문점 진미는 다음에 시어머니 모시고 한번

더 다녀와볼 생각입니다. 그때도 분명 기본에 충실하며

식당 영업이 되고 있을테니까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