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에나 나온 몇 안 되는 동시와 스치듯 지나쳤던 동시들...
아이에게 여러 분야의 책을 읽히면서 정작 아이의 마음과 닮아있는
동시는 읽히지 않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어요.

 

모임에서 어느 회원님이 동시 몇 편을 자기 전 아이와 함께 읊어보고 한다며
동시 읽기를 권장하시며 아이가 잠들기전 읽어주면 좋은 이야기는
동시라고 하던 말을 이 동시집을 읽으며 왜 그런지 알게 되었어요.

 

한 편씩 접하며 마음의 여유로움과 어릴적 향수가 느껴졌어요..
바쁜 생활에 지치는 건 아이나 어른 모두 다 마찬가지일꺼예요.
모두에게 휴식을 주지 못했던 부분을 시가 채워주는 것 같아요.

 

시와 잘 어우러진 이억배님의 그림이 읽는 내내
내가 그곳에 있는 것 같은 착각을 하게 하네요.

 

어릴적 시골 학교 풍경과 여러 계절을 느끼게 해 주는 시.
지금 아이들에게 동시를 읽히고 더 나아가 좋은 동시를 느낄수 있는
마음이 있다면 어른이 되어서까지도 그 감성을 품고 갈수 있으리라 생각되네요.

 

내일을 꿈꾸며 잘 준비하는 아이에게 짧지만 생각할 수 있고,
머릿속에 그릴 수 있는 시 몇 편들을 가끔씩이나마 아이에게 선물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