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사과, 풋사과,선물용사과,맛있는사과,친환경사과,사과,

 

 

아~ 정말 덥다.

대체 이 더위가 언제까지 지속되려는지...

사람도 지치고 나무도 지치고~~

 

하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니

 

 

 

 

엷은 홍조를  띠며 미소로 답하고 있는 있는 사과는

푹푹 찌는 날씨에 얼마나 힘이들까?

사과가 익어가는 것이 아니라 삶아질 것처럼 애초롭다.

 

 

 

 

 

 

우려가 현실로~~

뜨거운 햇빛에 데인 사과가 썪고 있다.

어쩌다 한 개씩 있긴 하지만

요즘같은 날씨가 지속된다면 더 많은 피해가  예상된다.

 

깎아서 먹어보니 맛은 제법 들었다.

 

 

 

 

 

 

신품종 "아리수"

접목으로 품종 갱신한지 올해 3년째인데 처음으로 사과가 열렸다.

9월 초 수확 할 수 있어 홍로 대체 상품으로 적합 할 거 같다.

모양도 좋고 맛이 좋아 기대하는 바가 큰 사과다.

 

 

 

 

 

(부사 미얀마 11월에 수확하는 사과)

 

(부사 미얀마)

 

 

 

 

 

여름은 풀과의 전쟁이다.

풀은 가뭄과 폭염에도 어찌나 잘 크는지...

정말로 그 생명력은 질기고 강렬하다.

 

 

풀을 깎는 일은 만만치가 않다.

제초제를 쓰면 좀 편하긴 하겠지만

친환경 농사를 지양하는 사람으로서 그것은 절대 할 수 없는 일

 

 

 

 

 

 

 

풀을 깎은 사과밭의 모습이

 

막 이발한 스므살 청년의 모습처럼

청초하고 싱그럽지 아니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