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본지가 1년도 넘은데다가 지금은 떠나온 제주이다보니,

현재상황과 안맞을 수도 있습니다. 양해를 구합니다. (__)



작년에 큰일 치르고 제주 돌아와서..

과 직원들과 간단하게 횟집에서 저녁 한끼 한적이 있었다.

사실은 그 옆 삼계탕 집을 갈려고 했는데... 

그날 아쉽게도 쉬는 날이라서.. 못가고.. 옆 가게로.. 갔었다.








한창 제철이던 한치회와 우럭조림을 주문하고..

대기중에 나온 반찬들...

제주도 목포처럼 우무를 많이 내어주는 곳이라..

나오면 열심히 먹어주었다.


참, 전에도 올린 적 있지만, 제주는 우럭으로 하는 요리중 조림도 있다.

육지에서는 대부분 우럭지리(맑은탕), 매운탕이 나오는데 비해서...

그래서 먹어보니.. 꽤 좋다.

두툼한 우럭살에 조림양념이 배어서.. 식감도 맛도 먹을만.....






새콤달콤 우무...






역시나 새콤한 복껍질인가.. 하여간 복요리도 아닌데 내어줌.












청각무침...

여수에서는 종종 나오는 반찬인데.. 의외로 목포에서는 잘 안 내놓은다.

다만 김치에 넣어서 시원하게 하는 재료로 많이 사용..

나도 예전부터 습관적으로 젓가락은 가보지만.. 열심히 먹지는 않는 편..












한치회가 나왔다.

한치회는 신선할 수록 맛이 좋은듯.. 이집은 중간 정도... 유지..












이렇게 밥반찬이 별도로 나왔다.

관광객들 상대하는 식당이 많은 제주이다보니..

이렇게 반찬이 넉넉하게 나오는 곳은 많지 않다.

더군다나 맛들도 다 괜챦았다.






이게 황게라던가?? 돌겔게랑 비슷한듯 한데..













짭조름한 젓갈 반찬도 나왔다.

근데.. 1년도 훨씬 넘은 기억이라.. 뭐였는지 도통 생각이 안난다.OTL..

자리돔젓일까? 갸우뚱.. ㅠㅠ..











맛난 멸치견과류볶음..






어린 깻잎순 볶음..

식당에서 맛나게 먹고 마침 하나로마트에서 어린순을 싸게 팔길래 사봤는데..

정작 반찬 해놓고... 일이 바빠서.. 나중에 고대로 버린듯..ㅠㅠ... 













우럭조림이 빨갛게 나왔다.

탕이라기보는 국물이 자작해서... 조림 맞다.







탱클탱글한 우럭 살의 매력이 있다.











아.. 물회도 나중에 주문했던가.. 가물가물.. ㅠㅠ...

제주식 물회는.. 경상도나 강원도 물회하고는 스타일이 좀 다른데..

육지 영향으로 많이 달게 되버린 듯 하다는 제주 토박이분의 말씀...












이렇게 우럭살 가득 먹으면 좋았다.






회 가격이 제주가 비싼 편...

그래서 회 먹으러 다니는건 의외로 쉽지 않았다.

사무실 회식도 주로 식육식당에서 돼지고기로..아니면 오리주물럭 집으로..






간판샷도.. 찰칵.. 




제주 영산횟집

동네분들이 가서 회 한접시, 조림 한냄비 시켜서 술한잔 마시기 좋은

작은 횟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