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게 자원 회복위해 대게어장 환경정비 나서



영덕, 울진 연안 282ha... 어선 170여척 동원해 폐어망어구 등 155톤 수거




경상북도는 동해안 특산물인 대게의 서식 산란장에 침체된 폐어망어구 등을 수거하는 대게어장 환경정비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오는 28()까지 영덕, 울진 연안 282ha에서 어선 170여척을 동원해 폐어망어구 등 155톤을 수거할 계획이다. 원활한 사업추진과 어구 훼손 등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사업구역 내 설치한 어구를 철수하도록 미리 안내한 후 실시한다.



 

경북도는 지난 2009년부터 사업을 시작해 지금까지 총 34억을 투입했으며, 대게 생산량이 20074,129톤으로 최대어획량을 기록한 후 지난해에는 1,768톤으로 감소했지만, 환경정비 사업이 시작된 후 대게 성체가 되는 7~8년 후인 2017년부터는 그 생산량이 소폭으로 증가했다.


 

도는 대게 서식 산란장을 누구보다 잘 아는 대게 잡이 어업인들이 대게 포획 금지기간(6. 1~11. 30)에 사업을 수행함으로써 어장 청소 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해양환경개선 및 지속가능한 대게 생산기반 구축을 위해 어장환경을 정비하는 사업은 대게 조업을 위해 필수적으로 행해져야할 사업인 만큼 대게 자원량 회복을 위해 환경정비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게 생산량 변화

07/4,129’10/1,810‘12/1,590‘15/1,625‘16/1,350‘17/1,626‘18/1,768

사업비 지원 현황

‘18 : 333백만원, ‘19 : 500백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