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이다.


여자분들을 위한 연애 자기계발


제목을 달고 글을 적고 싶었지만


똑같은 제목 적는 것은 아닌 것 같아서


이렇게 제목을 달았다.


연애 자기계발이라는 것이


연애 잘하는 방법이기도 하니까.


일맥상통 한다라고 본다.




연애는 시대의 흐름에 따라서


환경에 따라서


많이 것이 바뀌었다.


그 부분은 몇번 설명을 했으니까.


다들 알것이다.


그런데 아직도 그 흐름과 환경에 적응을 못하거나


자기 나이와 주제와 분수를 모르는 분들이 많기에


이 글을 선택을 했다.




여자 나이 30살이 되면


그때부터 바뀌어야 하는 것이 있다.


무엇이겠는가?


"내가 꼬시는 시기도 있어야 된다."




남자들이 여자를 못 믿는다.


그리고 무엇보다 많은 여자들을 만날 수 있는


환경이고


연애나 결혼이나 이런 부분에서


여자들이 잘못을 해서


여자들이 뒤통수를 쳐서


끝나는 경우도 인터넷에 수도없이 올라오기 때문이다.




너희들이 남자에 대한 불신이 커지는 만큼


남자들도 여자들에 대한 불신이 커진다라는 것이다.


즉, 서로가 서로를 믿지 못하는 상태가 되는 것이다.


이것이 내가 꼬시는 것 하고 무슨 상관이냐고


묻는다면


그냥 나보다 잘난 남자


나보다 더 괜찮은 남자


꼬셔서 결혼하겠다라는 마음 버려라


어차피 그 멘탈로 안된다.




정말 몰라서 묻는다.


나도 잘하고 싶어서 묻는다


이렇게 사정할 수 있으니


친절하게 대답을 하자면


네가 꼬신다라는 것이 무엇인가?


네가 잘한다라는 것 아닌가?


네가 받아준다라는 것 아닌가?


생각을 해봐라


너희들이 남자가 너를 꼬실때


너한테 온갖 좋은 소리 다하고


온갖 노력을 다하고


하니까.


어떻게 되니?


믿음이 생겨서 그 남자랑 사귀고


그 남자랑 스킨십도 하고


그렇게 하는 것 아니니?


내 말 틀렸나?


그냥 막 사귀고 막 스킨십하고 그러나?





여자가 꼬신다라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겠니?


"그 남자한테 믿음을 주는 것이다."

그 믿음이 무엇이니?


변치 않겠다라는 것 아닌가?


왜 이것이 필요할까?


여기서부터 잘 들어라.


남자들이 불안한 것이 무엇인줄 아나?


지금은 나이도 젊고 힘도 있고


아픈데도 없고 하니까


자신이 있다.


그런데 안 늙나?


늙었을때


그 여자가 나한테 어떻게 할지


그것이 궁금하다.


나 힘없다고


나 돈없다고


버리면 그때는 정말 낙동강 오리알 되는 것이다.




인생 모른다.


왜냐면


수도없이 보았다.


잘나가다가 한순간에 끝나고


건강하다가 한순간에 병들고


이런 것들 수도없이 듣고 보았고 느꼈다.




이런 생각이 35살때부터 본격적으로 들어온다.


그런데 내가 못해준다고


내가 여러가지 상황때문에 힘들어서


너한테 신경을 못 쓴다고


거기서 닥달을 하거나


거기서 뭐라고 하면


덜컥 겁부터 난다.


왜?


"지금도 이런데 결혼하면 더 심해진다라고 생각한다"


너희들이 남자랑 싸울때


정말 많이 들어본 말이다.


그렇지 않는가?


왜 남자들이 이렇게 말하는 줄 알겠니?


너희들은 지금 이렇게 서로 안 맞는 부분


충돌하는 부분을 알기에


서로 노력을 하면


결혼해서 잘 산다라고 생각을 하겠지만


남자 입장에서는 결혼이라는 것이


자기 자신이 더 힘이 없어진다라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을 하지 않는 것이다.


네가 아무리 이것을 말을 잘해도


남자 입장에서는 그 가치관이 바뀌지 않는데


너의 이야기가 귀에 들어올 수가 없다라는 것이다.





그렇다고 하면 어떻게 해야 되겠는가?


보통 남자들이 너한테


너한테 빠지면 2-3개월정도는 최선을 다하거나


노력을 한다.


그 시기가 지나면


거의 대부분 감정적으로 덤덤해진다.


여기서 여자들이 실수를 하는 것이


필자한테 가장 많이 물어보는 말인데


"그 남자가 나를 더 좋아했으면 좋겠다라는 것이다."


가능 할 것 같는가?


방법이 있다라고 생각하는가?


지금 당장 어떤 방법을 써서


그 남자가 나를 더 좋아하고


그 남자가 나를 더 사랑하는 것은 없다.




필자가 왜 이렇게 강하게 이야기를 하겠는가?


너희들이 어디가서 이상한 것 쳐 보고 듣고 해서


괜히 사용했다가


더 악화되고


더 안좋아지고


더 이상해지는 경우가 대다수이기 때문이다.




정말 현실적인 방법은 딱 두가지 밖에 없다.


첫번째는 네가 갑자기 돈이 많아져서


10억이상 생기는 것이다.


두번째는 네가 그 남자랑 스킨십을 했는데


네가 미친듯이 잘해서


황홀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다.


그런데 가능하나?


톰 크루즈 나오는 영화 제목 뭐니?


"미션 임파서블이다."






여기서 네가 선택을 할 수 있는 것은


두가지 밖에 없다.


네가 끝낼 것인가?


아니면 네가 노력이라는 것을 할 것인가?


이 선택을 해라는 것이다.


닥달할 필요도 없고


그 사람한테 뭐라고 할 필요도 없다.


어차피 헤어지자라는 말 하고 나서


남자가 잘한다라고 해도


거의 대부분 그때뿐이라는 것 잘 알것이고


또다시 똑같아 진다라는 것이다.




그렇다고 하면 네가 노력을 어떻게 해야 되겠는가?


방법은 아주 쉽다.


네가 그동안 그 남자랑 2-3개월 만나면서


그 남자에 대해서 파악한 것이 있을 것이다.


그 남자가 싫어하는 것


그 남자가 좋아하는 것


그 남자가 신경쓰지 못하는 것


그 남자한테 필요한 것들


나랑 부딪치는 부분등등


다 정리를 해서


네가 해줄 것은 해주고


감수할 것은 감수하고


받아들일 것은 받아들이면 된다.





헌신은 그냥 하는 것이 아니다.


계획이 있는 것이다.


무작정 헌신을 하다보니까


너희들이 나중에 얻는 것이 없고


네가 노력한 것에 비해서


남자가 알아주지 않는 것이다.


3개월정도 하게 되면


서서히 남자가 바뀌게 된다.


너한테 알게모르게 챙겨주는 것이 생기고


너한테 사소한 개인사부터 시작을 해서


일 이야기도 하게 될 것이다.


이것은 무엇을 뜻하는 줄 아는가?


"잘 흘러가고 있다라는 것이다."


이정도 흘러간다라고 하면


네가 결혼이야기를 꺼내는 것이다.




필자가 왜


이 부부분을 연애 자기 계발이라고


이야기를 했겠는가?


이유는 간단하다.


"네가 생각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결과가 달라진다."


다들 알고 있는 말 아닌가?


너의 생각에 따라서 결과가 달라진다는 것


그것이 연애 뿐만 아니라


인생도 그런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너보다 잘난 남자


너보다 괜찮은 남자


만나서 연애할때에는 꼭 기억을 해라


네가 꼬셔야 되는 시기가 필요하다라는 것을


언제나 좋은모습 보이도록 최정공화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