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의 다섯가지 색' 낭독콘서트  


저희 아시안허브는 2018년11월27일 '계절의 다섯가지 색

' 아시아 5개국 여류시인들의 낭독콘서트를 하게되었습니다.


이주여성들이 작가로 성장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진행하여

아시안허브출판사와 함께 다문화동화책과 시집을 발행하여

몽골과 미얀마, 일본, 캄보디아 등을 경험한 여류 작가들은 여자로서 느낀

이주민의 삶과 애환을 시에 담긴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임정진 동화작가의 '국가가 달라도 하나되는 동화이야기'를 주제로 한 강의와

일본동화 '은혜 깊은 지장보살'은 추위에 떨고 있는 지장보살에게 갓을 씌워준 할아버지가

 은덕을 입은 여섯 지장보살들은 풍성한 명절 음식으로

보답하여 어려울수록 도와야 한다는 교훈을 주는  도가시 사오리의 동화 낭송과


중국동화 '만리장성의 울음소리' 는 두 남녀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로

인력이 부족해 젊은 남성들은 모두강제로 끌려가서 만리장성을 지어야 했다는

이야기를주는 류리리의 동화낭송으로 동화에서는 항상 "어려운 일이 있었지만 그래도 포기하지 않으니까 

이런 좋은 일이 생겼어"라는 메시지를 계속  동화가 되어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일본, 몽골, 캄보디아, 미얀마, 한국 여류 시인들의 자작시 시낭송으로

이주 여성이 한국에서 다문화가정으로 힘들게만 사는 게 아니라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면서
잘 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일을 꾸준히 하며 모국에서 듣고 자란 동화를 자녀와
한국 아이들에게 전하며, 이주 여성들의 새로운 소통의 길을 아시안허브와 함께합니다.^^















출처 : 아시아언어문화연구소 (비영리민간단체)  |  글쓴이 : 아시아언어문화연구소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