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맘 때 가면 오색 가득한 단풍 숲을 만날 수 있고,

걷기보다는 가벼운 맘으로 산책을 할 수 있는 곳이다


오늘 친구들 부부와 이 길을 걷고 왔다 


▲ 언제/얼마나 등 : 2019년 11월 9일(토), 독립기념관 단풍나무 숲길, 약 5km, 약 2시간, 친구들 부부와




2015년 갔을 때의 멋진 단풍 모습

그것을 잊지 못하고 그 뒤 몇차례 갔었다


http://blog.daum.net/hidalmuri/1455




일부러 잡은 것은 아닌데, 

마침 단풍나무 숲길 힐링 축제가 열리고 있었다




단풍나무 숲길도 좋았지만

점심먹고 들린 커피숍이 있는 동산의 단풍이 더 멋졌다 오늘은.




일정들이 맞지 않아 미루고 미루다 만났다

이왕 멋진 단풍도 보고 얼굴도 볼겸


독립기념관 단풍나무 숲길을 생각하면 2015년 전의 기억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그 뒤에도 갔지만 이런 멋진 단풍을 만나지는 못했다




내가 생각하기에 울 나라에서 가장 멋진 단풍숲이다

비록 인공적으로 조성한 곳이지만


더 좋은 것은 남녀노소, 가족, 연인, 친구

그 누구와 와서 함께 걸어도 부담없는 곳이다




친구들과 여기서 만나기로 한 것도 바로 그 이유다

길게, 그리고 오르막 걷기를 썩 좋아하지 않는 친구 옆지기를 고려하여 잡았다




두 달전에 잡은 날짜인데

마침 오늘 단풍나무 숲길 힐링축제가 열린다는 정보를 접하고

만나는 시간을 오전 9시로 조정했다




이른 시간에 만난 덕분에 붐빔은 피할 수 있었다




하지만 단풍은 수분이 적었는지 약간 말랐고

색깔도 이전만 못하였다




그렇지만 크게 나쁘지도 않았다




오랫만에 만나서일까

서로 말을 먼저 하느라 바쁘다




산책은 예상보다 빨리 끝났다

반대로 한바퀴 더 돌까 하다가.....말로만




이제부터는 부부들의 사진놀이 시간






중앙청 잔재들




올해는 3.1운동 100주년되는 날




아우내 장터에서 순대로 점심을

여전히 이 맛집은 줄이 길다




점심을 먹고 인터넷 검색으로 찾아서 간 곳

커피가 맛있었다




가서 보니 몇해전 한번 온 곳이었다

그 때는 점심을 먹으러 왔다

커피숍 바로 위에 식당이 자리하고 있다






커피숍과 식당을 품고 있는 이 곳의 정원은

제법 크고 멋지다

남이섬의 축소판 느낌이다




오히려 이 곳의 단풍이 더 절정이었다
























마지막은 옆지기랑 한장




시간을 비록 짧았지만 오랫만에 친구들과 만나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담 모임은 신년모임으로 뮤지컬을 한편 보면서 갖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