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기사가 할머니를 태우고 시골길을 가고 있었다.

 

뒤에서 소곤소곤 이야기하던 할머니가 기사의 어깨를 툭툭 쳤다.

 

기사가 " 네?" 하고 묻자 할머니는

 

아몬드를 한 주먹 기사에게 줬다.

 

기사는 고마워하며 아몬드를 먹으며 운전을 했다.

 

몇분 후 또 다른 할머니가 아몬드를 건넸다.

 

기사 아저씨는 고마운 마음에 "할머니, 아몬드 주셔서 감사하긴 한데 왜 자꾸 아몬드를 주세요?"

 

그러자 할머니는 "우린 이가 약해서 씹을 수가 없어" 라고 대답했다. 

 

기사가 의아해하며

 

"그런데 왜 사셨어요?" 묻자

 

할머니 왈.

 

"그래서 초코릿만 빨아 먹고 아몬드는

자넬 주는거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푸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