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으름뱅이 아들

 

어느 날 오후 방에 늘어져 있던 아들은 시원한 물이 먹고 싶어졌다.

그러나 꼼짝하기도 싫은 아들은 거실에서 텔레비젼을 보고 계시던

아빠에게 큰 소리로 말했다.

 

아빠 물 좀 갖다 주세요!

 

냉장고에 있으니까 네가 갖다 먹으렴.

 

5분 후

 

아빠 물 좀 갖다 주세요!

 

네가 직접 가서 마시라니까!

 

아빠의 목소리는 짜증 섞인 투로 톤이 높아지고 있었다.

 

그러나 이에 굴하지 않고 아들은 또 다시 5분 후

 

아빠 물 좀 갖다 주세요!

 

갖다 먹어! 한 번만 더 부르면 혼내 주러 간다!

 

아빠는 이제 화가 났다.

 

그러나 아들은 지칠 줄 모르고 다시 5분 후에

.

.

.

.

.

.

.

.

.

.

.

.

아빠! 저 혼내러 오실 때 물 좀 갖다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