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만에 자전거를 탄다는

장롱면허(?) 회원과 함께

광주천 전체구간을 탔습니다.

 

선수 급들이야

쉼 없이 빠르게 한 번에 갈수 있는 거리지만/

초급자들에게는 어려움이 많습니다.

호흡이 차면 안 되기에 적당한 속도와

너무 많은 거리다 싶으니 적당한 휴식과

칼로리 소모로 당이 떨어지면 그러니 적당한 보급과

못한다고 눈치를 주거나 큰소리를 쳐서도 안 되는 등

그렇지만

과도한 신경은 쓰지 않아도 됩니다.

 

이 모든 것들이

사람이 하는 일이니

즐겁게만 하면 되거든요.

! 일주일에 최소 2번 정도는 타주시라는 부탁을 드렸습니다.

 

두루두루 살피면서

모두를 보내고

늦은 점심을 먹었습니다.

극락교 옆 밥하우스에서 쌈으로 한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