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일:2019년 5월 25일(土)

여행지:울산 태화강 대숲길,장미 축제장,대왕암



<울산 태화강 대숲길 GPS 궤적>

<울산 태화강 대숲길 GPS data>



태화강 옆으로 대나무 숲길 10리(約4.3km여)를 거닐어 볼 예정이고요,

이곳은 전국 12大 생태 관광 지역으로 選定된 곳으로,

蔚山市民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 곳이고,

역사 물길 따라 떠나는 자전거 여행도 해 볼만할듯 싶구나.

조망처에서 바라본 太和江(태화강) 風景,

어느분의 墓所인지 참으로 明堂인듯 싶구나.

晩悔亭(만회정)

鰲山 晩悔亭(만회정)은?

대나무 숲 사이로 나무데크길을 잘 만들어 놨고요,

다른쪽에서 바라본 晩悔亭(만회정),

태화강 십리대밭은?

계절로는 분명 늦봄(5月 下旬)이건만,

이날 기온(約30도 內外)으로는 여름 날씨를 방불케 했는데,

그나마 대나무 숲길은 시원함을 느낄수 있었고,


대나무의 植生이 아주 좋구나.

하늘로 쭉~쭉~뻗은 대나무 숲도 꽤 아름다웠고,

대나무 숲길이라 나즈막한 울타리도 대나무를 이용해 잘 만들어 놨고요,

십리대숲 由來는?

오래전 거닐어 봤던 곳이라 옛 追憶이 나는구나.

십리대숲 銀河水(은하수)길인데,

밤에는 불(照明)을 밝혀 멋진 夜景이 아름다울듯 싶도다.

태화강 옆으로는 자전거 전용 도로도 있고요,


이곳에도 孟宗竹(맹종죽) 群落地가 있나보다.

밤에 불을 밝히면 운치있는 길이 될듯 싶고,

이렇게 대나무로 낮은 울타리를 만들어 놨건만,

대포(?)같은 카메라를 든 여러명의 사람들은 아랑곳 하지 않고,

대나무 숲에 들어 멋진 作品(?)들을 남긴다고 不法을 저지르고 있었는데,

이곳 십리대숲길은 가족 단위로 나들이 하는 이들이 꽤 많았는데,

과연,

어린이들의 눈(眼)에는 어찌 보였을까나?

참으로 한심한것들이 아닌가 싶도다.

십리대밭橋를 건너갈 생각을 해 봤는데,

그쪽 너머로는 별로 볼거리가 없을듯 싶어,

嶺南의 3大 樓閣(密陽市 嶺南樓,晋州市 矗石樓)중 하나인 太和樓(태화루)를 보러 갈 예정이고요,

십리대밭橋에서 바라본 태화강 지방정원 風景인데,

엄청 넓어(約16만평) 보였고요,

各種 꽃과 나무들을 잘 관리한듯 싶도다.

태화강 남쪽으로는 南山이 자리하고 있는데,

은월봉에는 亭子가 보이고요,

십리대밭橋,

십리대밭橋에서 바라본 지방정원 風景,

십리대밭橋

십리대밭橋에서 바라본 太和江,

십리대밭橋 下流쪽으로 멀리 太和樓(태화루)가 멋지게 보이고요,

아주 오래전 80年代 初 1년여 울산에 머물렀던 記憶이 있는데,

그때와는 전혀 다른 太和江(태화강)의 모습이고요,

이쁜 금계국꽃 너머로 십리대밭橋도 멋지도다.

살아 있는 太和江이라 물고기들이 뛰어 노는 듯 했고요,

太和樓 뒷쪽으로도 높은 건물들이 여럿 보이는구나.

잘 관리 해 놓은 太和江이고요,

십리대숲길에서 시간을 정해 주고 각자 알아서 둘러 보라고 설명을 했으니,

korkim 홀로 저곳 太和樓까지 가 볼 예정이고요,

대단위로 잘 가꿔 놓은 무궁화꽃 團地,

이제 太和樓가 約600여m 남았고요,

太和江 下流쪽으로 太和樓(中)와 太和橋(右)가 가까워지는구나.

zoom으로 당겨 본 太和樓,

조망처에서 바라본 太和江과 십리대밭橋 너머로 南山(은월봉)이고요,

龍黔沼(용금소)의 由來는?

멋지게 보여지는 太和樓,

太和樓

太和樓 懸板,

太和樓가 화려하게 보이는구나.

太和樓는?

嶺南의 3大 樓閣(密陽市 嶺南樓,晋州市 矗石樓)중 하나이고요,

太和樓 全景,

신발을 벗고 太和樓에 올라 바라본 太和江,

太和江 남쪽으로 南山 은월봉 산마루가 나즈막하게 이어져 있고,

太和樓 重創記,

太和樓 重創을 하며 올린 上樑에는,

"西紀 2013年 5月 30日 重創 上樑"이라고 쓰여 있고요,

太和樓를 둘러 보고 지방정원으로 돌아와 대단위로 만들어 놓은 무궁화 團地를 거쳐,

무궁화 名所를 둘러 보는 중인데,

햇볕이 强해 무더위를 느낄 정도였고요,

太極旗를 이용해 팔랑개비를 연출(?)해 놨고요,

太和江를 바라보며 쉴수 있는 시설들도 잘 만들어 놨구나.

이쁜 작약꽃이 피었는데,

이미 작약꽃은 지는 중이라 많이 안타깝도다.

날씨가 무더워서진지 작약꽃이 그리 이뻐 보이지 않았지만,

16만여평의 넓은 지방정원이라 볼거리가 꽤 많았고요,

芍藥園 案內圖,

드넓은 지역에는 각종 이쁜 꽃들과 편의 시설들을 잘 만들어 놨구나.


화려한 인증 샷 장소고요,

무슨 공연(?)을 준비 중인듯,


넓은 지방정원을 둘러 보려면 햇볕을 피할수 있는 곳도 있어야 하건만,

이렇게 땡볕(?)길을 걸어야 하다니,

안개꽃과 이쁜 양귀비꽃길을 거닐어,

양귀비꽃,



드넓은 꽃 정원을 거닐어 대나무 생태원으로 go~go~,

太和江 지방정원 16만여평을 眺望해 보는데,

참으로 아름답게 잘 꾸며 놨도다.

대나무 숲(십리대숲) 건너 太和江 너머 남쪽으로,

南山(은월봉) 산마루가 멋지게 眺望되고,

지방정원을 眺望할수 있는 屋上까지 올라 와 봤고요,

太和江 대숲 트레킹을 마치고,

이제 울산 대공원에 있는 장미원으로 Let,s go~



울산 대공원 종합 안내도인데,

週末(土)이라 워낙 많은 이들로 붐비고 있어,

버스를 장미원 근처까지 案內 받아,

시간적 여유로움이 없기에,

約30여분만 머물렀다가 늦은 점심을 먹은후,

대왕암으로 출발 해야 했고요,

장미 축제 기간(5/22~26)이라 사람들이 엄청 많았고요,

장미원 입장은 티켓(1인당:2000원)을 끊어야 했는데,

시간적 여유도 없었고 많은 이들로 붐비고 있어,

밖에서만 구경을 잠시 할 예정이고요,

장미원 바로 옆으로 동물원도 같이 있구나.

울타리 밖에서 장미원을 바라보며~

장미원 안쪽으로 이쁜 장미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구나.

원래 계획은 장미원 입장을 하지 않고 밖에서만 둘러볼 계획이였는데,

울타리 밖을 거닐다가 윗쪽으로 올라 가 보니,

웬걸,

울타리 門을 열어 놓은 곳으로 사람들이 다니고 있어,

不法(?) 입장하여 몇컷 찍어 보기로 했지요.

작은 연못에도 나무 데크길을 잘 만들어 놨고요,

연꽃을 形象化한 造形物도 이쁘고요,

울산 대공원 장미원 내부 風景들인데,

아이들이 어렸을적 에버랜드에서 봤었던 장미꽃들을,

아주 오랜만에 느껴 봤고요,

이렇게 많은 장미꽃들을 볼수 있었나 싶을 정도로 잘 꾸며 놨네요.


이쁜 장미꽃들과 각종 시설물들이 調和롭고요,

역시 5月은 장미꽃의 季節이로구나.



울산 대공원 장미원 風景,


이쁜 장미꽃을 배경으로 인증 샷 하려는 이들이 많았고요,

울산 대공원 장미원은?

265種에 57000여本의 대단위 장미꽃이 있다고 하네요.

울산 대공원 南門쪽 風景이고요,

십리대숲 관리센터에서 사전 정보(?)를 입수하여,

차량으로 이동하며 隊員들에게 간단히 장미원에 대해 설명을 했고요,

울산까지는 꽤 먼 거리이기에,

태화강 십리 대숲길과 장미원 그리고 대왕암까지 들렸다  歸家 하려면,

아마도 꽤 늦을것 같은 생각이 들어,

장미원 코스는 워낙 많은 이들로 붐비리라 예상되어,

30여분만에 관람(?)을 끝내기로 했고요,

울산 대공원 南門 入口,


울산 대공원 장미원 축제장을 둘러 보고,

오늘의 마지막 코스인 대왕암으로 이동하며,

맛집에서 맛난 점심을 먹었고요,

蔚山灣을 이어 놓은 蔚山大橋가 懸垂橋(현수교) 형태로 멋지도다.

蔚山大橋를 건너면 大王巖(대왕암)까지 그리 멀지 않고요,



<대왕암 트레킹 GPS 궤적>

<대왕암 트레킹 GPS data>



일산 海水浴場 風景,

일산 해수욕장 부근에서 하차해,

모든 隊員들과 함께 긴 나무데크 계단을 올라 대왕암으로 가는 중,

대왕암 공원 안내도.

현 위치에서 솔바람길(해안선)을 따라 龍窟,울기등대,대왕암을 거쳐,

주차장까지 이어 갈 계획이고요,

잘 가꿔진 海松 群落地를 지나,

海松 群落地,


망계산과 염포산(203m) 사이에 蔚山大橋 전망대(中)가 보이고,

大王巖 海松 群落地,

이런 길은 하루 종일 거닐어도 기분이 좋을듯 싶도다.

조망처에서 바라본 일산 海水浴場 앞 바다 風景,

zoom으로 당겨 본 일산 海水浴場,

무더위가 있어서인지 워터스쿠터 두대가 부러울 정도로 션~하게 잘 놀고 있구나.

龍窟은?

龍窟

바위와 함께 살아 가는 멋진 一松,

일산 海水浴場 앞 바다에는 민섬(바위)이 있고요,

할미바위(男根岩)는?

대왕암으로 가면서 바라본 風景,

바다까지 내려가 宕巾을 닮았다 하여 이름 붙여진 탕건바위 인증 샷을 남겼고요,




거북바위는?

거북바위에서 잠시 祈禱를 올렸고요,


대왕암 공원 고이展望臺도 아름다워 보이고,

蔚埼(울기) 燈臺쪽으로 go~go~,

조망처에서 바라본 大王巖 가는 길,

蔚埼(울기) 燈臺,

예전에는 없었던 風景인데,

蔚埼(울기) 燈臺 아랫쪽으로 먹거리 해산물 장터(?)가 생겼고요,

大王巖(대왕암)으로 가는 다리인데,

週末이라 사람들이 꽤 많았고요,


大王巖(대왕암) 정상에는 많은 이들이 인증 샷 하고 있었고,

오래전 멋진 日出을 감상하며 앞쪽으로 보이는 몽돌 해수욕장 너머 瑟島(슬도)부터,

이곳 大王巖(대왕암)까지 거닐었던 옛 追憶이 생각 나는구나.

저 멀리 瑟島(슬도) 뒷쪽으로는 方魚津港(방어진항)으로 이어지고,

大王巖(대왕암)에서 바라본 아름다운 風景,

海松 群落地 사이로 蔚埼(울기) 燈臺가 하얗게 보이고,

大王岩의 傳說은?


며칠째 이어진 行事 진행으로,

몸은 녹초(?)가 됐건만,

토욜 山岳會 隊長을 맡고 있기에 먼거리인 蔚山까지 다녀 와야만 했는데,

워낙 먼 거리이기에 늦은 歸家후 子正이 넘어 잠 자리에 들었고,

다음 날 또 다시 행사 진행을 해야 했기에,

이른 새벽(4시경) 잠에서 깨어,

맡은 바 任務(?)를 責任(책임)질수 밖에 없었다.

아,

疲困(피곤)은 쉬는게 上策(상책)인데~``


-The 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