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삼귀의 논란

 

교단과 승단의 개념

승려의 일탈에서 비롯된 한글 삼귀의례에 나오는 거룩한 스님들께 귀의합니다.”라는 대목에 대한 해석이 분분합니다. 이에 대해 간략하게 언급하겠습니다. 먼저 교단과 승단에 대한 개념 정리부터 해둘 필요가 있습니다.


교단(敎團, parisa)과 승단(僧團, saṅgha)은 다른 말입니다. 일반 불자님들은 그 차이를 잘 구별하지 못하고 혼용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교단의 빨리어 원어는 빠리사(parisa)입니다. 빠리사란 무리 혹은 회중(會衆)을 의미합니다. 불교에서 말하는 교단이란 출가자인 비구비구니와 재가자인 우바새우바이로 구성된 집단을 통틀어 교단이라고 부릅니다. 이른바 사부대중(四部大衆)으로 구성된 불교 공동체 전체를 일컫는 말입니다. 반면 승단은 빨리어 상가(saṅgha)에서 나온 말인데, 비구비구니로 구성된 출가자의 집단을 일컫는 말입니다. 요컨대 교단은 비구비구니우바새우바이의 공동체를 말하고, 승단은 비구비구니의 공동체를 말합니다.

 

불교 신앙의 대상

불교도의 신앙의 대상은 붓다(Buddha, ), 담마(dhamma, ), 상가(saṅgha, )입니다. 상가의 구성원은 비구와 비구니입니다. 따라서 상가에 우바새와 우바이는 포함되지 않습니다. 초기불교교단에서 시행되었던 삼귀의의 대상은 부처님과 부처님의 가르침, 그리고 그 가르침을 따르는 출가자(비구상가) 집단이었습니다. 출가자 집단에 나중에 비구니상가가 형성된 뒤에는 비구니상가도 포함되었습니다.


그러나 얼마 후 교리적으로 상가의 개념은 두 가지 종류로 구분되었습니다. 이른바 세간의 상가(sammuti-saṅgha, 俗僧伽)와 성자의 상가(ariya-saṅgha, 聖僧伽)가 그것입니다. 세간의 상가는 구족계를 받은 비구와 비구니의 승가를 말하고, 성자의 승가는 예류(預流), 일래(一來), 불환(不還), 아라한(阿羅漢)의 도()와 과()를 증득한 분들로서 사쌍팔배(四雙八輩) 혹은 사향사과(四向四果)의 성자를 말합니다.


다시 말해서 교리적으로는 아리야 상가(ariya-saṅgha, 聖僧伽)가 신앙의 대상입니다. 이때 비구비구니도 아리야 상가에 귀의한다는 뜻입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 실시하고 있는 삼귀의 노래에는 거룩한 스님들께 귀의합니다.’라고 되어있습니다. 이것은 엄격히 말하면 속승가, 즉 세간의 승가를 가리키기 때문에 교리적으로 맞지 않습니다. 이 부분은 거룩한 승가에게 귀의합니다.’라고 고쳐야 합니다. 그리고 이 승가에 재가자가 포함되어야 한다는 주장은 이치에 맞지 않습니다. 형식적인 측면에서 보면 일반 재가신자들은 비구와 비구니의 삼무띠-상가를 통해 아리야-상가로 나아가는 것이 신행의 순서입니다. 몇몇 범계자들 때문에 불교신행의 근간이 흔들려서는 안 됩니다. 어쨌든 한글 삼귀의문은 다음과 같이 고쳐야 합니다.

 

거룩한 부처님께 귀의합니다.

거룩한 가르침에 귀의합니다.

거룩한 승가에게 귀의합니다.

 

그러나 이보다 더 좋은 한글 삼귀의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거룩한 붓다에게 귀의합니다.

거룩한 담마에게 귀의합니다.

거룩한 상가에게 귀의합니다.

 

붓다(Buddha), 담마(Dhamma), 상가(Saṅgha)는 불변의 진리이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