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人生)을 후회없이 살아가는 길




조금 양보하는 미덕으로 살면 될 텐데,
조금 돕고 베풀면 행복할 텐데,

조금 배려하고 용서하면 될 텐데,
조금 덜먹고 나누면 행복할 텐데,

무엇이 그리 길고 질기다고 움켜만 쥐나.




갈 때는 너나 나나 보잘것 없는 알 몸뚱이 뿐인데,

누구나 올 때는 알몸, 갈 때는 빈손 누구나.
이름만 대면 알만한 억만장자도 알몸으로 왔다가
이 세상에 무거운 짐을 내려 놓고 북망산천 갈 때에는

국화꽃 수백 송이와 삼베 몇 필 감고 가는

그것이 고작인 것을 인심이나 쓰고 가지.




쌓 놓으면 무엇하리.

우리가 영생을 살 것처럼 아둥바둥 지지고 볶다.

욕심이 골마 쥐어짜고 해 봐야

산천 초목이 70~80번 바뀌면 그대나 나나

노병에는 이기는 장사 없으니

누우라면 눕고, 오라면 가고
힘 없으니 세상 순리 대로 살아가는 이치가 아니던가.


 


우리는 다 길 떠나는 나그네...
언제 떠나는지 서로 몰라도 가다 보면 서로 만나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고, 애절한 사연 서로 나누다
갈랫길 돌아서면 어차피 헤어질 사람들...




더 사랑해 줄 걸 후회할 것인데,

왜 그리 못난 자존심으로 용서하지 못하고, 이해하지 못하고, 비판하고 미워했는지..

사랑하며 살아도 너무 짧은 시간 베풀어 주고, 또 줘도 남는 것들인데,

웬 욕심으로 무거운 짐만 지고 가는 고달픈 나그네 신세인가...




그 날이 오면 다 벗고 갈텐데, 무거운 물질의 옷도,
화려한 명예의 옷도, 자랑스런 고운 모습도...

더 그리워 하면 더 만나고 싶고, 더 주고 싶고,
보고 또 보고 따뜻이 위로하며 살아야 하는데...

왜 그리 마음에 문만 닫아 걸고 더 사랑하지 않았는지,

아니 더 베풀지 못했는지...




천년을 살면 그리할까? 만년을 살면 그러리요.
사랑한 만큼 사랑 받고, 도와준 만큼 도움 받는데,
심지도 않고 거두려고만 몸부림쳤던 부끄러운 나날들...




우리가 서로 아끼고 사랑해도 허망한 세월인 것을

어차피 저 인생의 언덕만 넘으면 헤어질 것을

미워하고 싸워 봐야 상처난 흔적만 훈장처럼 달고 갈텐데...




이제 살아 있다는 것만으로 감사하고

이제 함께 있다는 것만으로 사랑해야지.
우리는 다 길 떠날 나그네들 이라네...

-옮긴글-


   Anak - Freddie Agui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