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굴곡 속에는

오랜 시간 내 몸처럼 함께 해온

그런 기쁨이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