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한식 때 찾아뵙지 못한 게 못내 찝찝하던 차에 ,

큰맘 먹고 나서서 어머니 묘에 다녀왔습니다.
어떤 페친 분의 할미꽃 사진을 보고 곧 다냐와야겠다 생각했었는데,
후아~
어렸을 적 외가가 있던 의왕 청계의 깊은 산속에 있는 ,
천주교 공동묘지인 그 곳엔 할미꽃이 도처에 활짝 피어있군요.
더런 봉오리로,더런 꽃으로,더런 수술같은 투명한 것들만 남은 채로...
정말 올핸 유난히도 많이 피었더군요.

작년 가을에 벌초를 정성스레 해 둔 덕에 산소는 깨끗했지만,
싹이 나는 잡초들을 호미로 파내다보니 벌초하는만큼 시간이 ...
할미꽃 10여 포기는 소중히 남겨두고 왔네요.

내려오는 길에 산소를 순례하듯 하며 
삐죽삐죽 솟아있는 고사리와 고비,쑥을 한웅큼 뜯어 왔습니다.
된장풀어서 저녁에 맛나게 끓여먹어야겠습니다.

내려오는 길에 전문 약초꾼 같은 아주머니 두 분ㅁ이 그늘에서 나물을 분리하고 계시기에 다가가서 인사를 하고 나물 이야기 좀 들었습니다.
고비도 있더라 하니 의아스럽다는 듯 보여달라기에 보여드렸더니 ,
그건 새고비라며 자기들은 호랑고비만 고비로 친다더군요.
헉~
전 그동안 호랑고비가 크기와 털을 수북하게 뒤집어 쓴 모습에 질려 안 뜯고 그들이 고비도 아니라는 것만 뜯어다 먹었거든요.ㅠㅠ

어머니 산소를 거쳐 외조부모님이 계시는 큰 산소도 거치고,
백운 호수 주변에 산재해있는,지금은 라이브 카페 등에게 점령당한 추억의 장소들을 천천히 운전하며 눈인사를 하고 돌아왔어요.
내 어린 시절의 추억의 반 이상이 그곳에 연루돼 있는데...
지금은 수백 개의 라이브 카페 등이 점령을 해버려서 많이 안타깝네요.

인터넷에서 검색해본 바로는 그 약초꾼들이 말하는 새고비는 나물로 먹고 ,
호랑고비는 약재로 쓴다고 돼 있던데...
벌목해서 민둥산이 돼 버린 ,제가 1년이면 서너 차례 고비를 뜯으러 다녔던 근방의 산에 조만간에 또 가서 그동안 버려뒀던 호랑고비를 많이 뜯어와야겠습니다.^*^

산자락에서 피어난 부드러운 쑥도 고사리랑 같이 넣고 푸짐한 된장국으로 
오늘 저녁은 포식을 해야겠습니다.
어제 출장 갔다가 고객의 집앞에서 뜯어다 데쳐둔 머위로 쌈을 싸먹고 된장국으로 입가심을 하면 매숟가락마다 입이 호강을 하겠죠?
요리는 못하지만 재료만 놓고 보면 진수성찬급입니다!^*^

그나저나 구조소식 좀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