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한국당 "검찰, 손혜원은 무혐의 처리하고 김성태는 기소? 정치적 거래 의심돼"
김민우 기자 입력 2019.07.21 12:57 | 수정 2019.07.21 13:12

자유한국당은 21일 이른바 ‘KT 채용비리 수사’를 진행해온 서울남부지검이 검사장 퇴임을 앞두고
김성태 의원을 무리하게 기소하려 한다고 반발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사의를 밝힌 검사장이 유죄를 입증할 증거가 없어서
검찰 내부적으로 논란이 되자, ‘수사위원회 회부’라는 책임소재조차 불분명한, 편법적인 수단으로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 출신의 중진의원을 무리하게 기소하려는 하고 있다"며
"이 사건을 볼모로 ‘불순한 정치적 거래’를 시도하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서울남부지검은 김 의원 딸이 KT에 부정채용된 의혹과 관련해 김 의원 관련성을 수사해왔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당시 KT 임직원에게 딸의 부정채용을 청탁한 적이 없다"고 주장해왔다.
오히려 지난해 한국당 원내대표를 맡아 대여(對與) 공격에 나선 데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권익환 서울남부지검장은 최근 사의를 밝힌 가운데,
김 의원에 대한 기소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민 대변인은 "영부인의 절친한 여고동창인 손혜원 의원을 깨끗하게 ‘무혐의’ 처분하고,
‘수도권 택지개발계획’을 유출한 민주당 신창현 의원에 대해서도 부랴부랴 ‘기소유예’ 처분해버린
서울남부지검이 유독 김성태만큼은 어떻게 해서든 '기소’하고야 말겠다는 강한 집착과 의지를 감추지 않고 있다"며 "이 사건은 사표를 낸 검사장의 정치적 의도에 따라 처리될 것이 아니라, 정식으로 임명될 (신임) 검사장이 객관적으로 처리해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딸의 부정채용은 어떤 연듀든 송구스럽고 죄스럽기 그지없다"면서도
"하지만 (부정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억울함을 호소한다"고 했다.
그는 "검찰이 무려 7개월 동안 수사를 벌였음에도 (내가 청탁했다고) 얻어낸 진술은 단 한마디도 없다"며
"(그럼에도) 나를 기소하겠다는 것은 전적으로 드루킹 특검 정치보복과 내년도 총선을 겨냥한
정치공학적인 계략에 의한 기소라고 밖에 달리 볼 수가 없다"고 했다.
작년 단식 농성을 하며 드루킹 특검을 관철시킨 자신에 대한 정치보복이란 것이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