찔레꽃 / 신광진 돋아난 가시를 두르고 휘두르는 아픔 주르륵 흐르는 상처가 서럽게 우네 마음의 벽 속에 홀로 갇힌 두려움 슬픔도 모른 채 큰 소리로 울었던 순간을 넘어가려고 거짓을 쌓는 철부지 약한 몸이 가련해서 자꾸 싸매준 상처 하나를 주면 더 달라고 떼를 썼던 비대해져 안으로 숨어 우는 자신감 주는 마음이 닳아서 홀로 남은 외줄기 감싸주지 않은 외로운 마음의 상처 응석을 품어주시던 사랑이 너무 아파 뚝뚝 떨어진 눈물로 부르는 찔레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