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속삭임 / 신광진 싸늘하게 부딪히는 바람 표정을 감춰도 쓸쓸한 모습 세월이 흘러가는 줄 모르고 붉게 타오르는 식지 않은 청춘 유혹하듯 속삭이는 가을 내음 걷는 걸음마다 울부짖는 외로움 머물 곳 없이 휑하니 휩쓸려 갈 곳을 잃은 채 서성이는 거리 지친 몸을 이끌고 어디로 갈까 물밑 듯이 몰아쳐 부서지는 그리움 생각해보면 마음이 머물기도 전에 너무 빨리 타버린 조각난 상처 순수하고 맑았던 영혼 이젠 쓸쓸함으로 가득 채워져 그리운 마음은 쌓여가는데 기약은 없어도 기다림은 새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