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대학원총학생회와 함께 「대학원생 권리장전」 선포

대학원생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증진하기 위한 대학과 대학원생 공동 노력



동국대가 대학원총학생회와 함께 인권 존중 대학 문화를 확산하고, 대학원생의 권리를 증진하기 위해 앞장선다.

지난 8일(화) 오후 1시 30분 동국대 본관2층 세미나실에서 「대학원생 권리장전」 선포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선포식에는 윤성이 일반대학원장, 김상겸 인권센터장, 일반대학원 총학생회 서정호 총학생회장을 비롯해 일반대학원 박훈선 팀장, 인권센터 백승규 팀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선포식은 학내·외 증가하는 대학원생 관련 인권 문제를 인식하고, 대학원생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증진하기 위한 대학과 대학원생 공동 노력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권리장전의 주요내용으로는 ▲대학원생 인격권 등 인간의 존엄성 보장 ▲평등권 침해의 차별행위 금지 ▲복리후생권 보장 ▲사생활 보호권 보장 ▲학업·연구권 보장 ▲연구결정권 및 부당한 일에 대한 거부권 보장 ▲지적재산권 보장 ▲공정한 심사를 받을 권리 보장 ▲지도교수 변경 권리 등이다.

윤성이 일반대학원장은 “오늘 이 자리는 동국대와 대학원생들이 함께, 대학 인권 존중 대학문화를 확산하고 대학원생의 권리를 증진하고자 약속하는 자리”라며 “인권을 중시하는 동국대의 경영 철학과 일맥상통한다는 점에서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김상겸 인권센터장은 “우리대학은 인권 문제 개선과 인권교육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대학사회의 고질적인 문제인 지도교수와 대학원생 간 관계를 개선하고자 ‘지도교수 선택·변경 제도’를 시행했고, 강의 평가 항목에 ‘인권 침해’ 관련 문항을 포함시키는 등 대학 내 인권 침해를 방지하고자 노력했다”며 “이러한 우리대학의 인권수호 노력이 오늘 대학원생 권리장전 선포라는 뜻 깊은 결실로 이어지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동국대 서정호 일반대학원 총학생회장은 “동국대가 다른 학교에 비해 인권센터를 설치하는 등 대학원생 인권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있지만 그럼에도 아직 부족한 부분들이 있다”며 “권리장전을 통해 많은 이들의 인식이 개선되기를 희망한다. 더불어 부족한 부분을 학교와 학생이 함께 채워나가고 함께 지켜나가면서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동국대는 2015년 대학 내 인권센터를 설립하고, 지도교수 변경제도를 실시하는 등 학내 인권 보호를 증진하고자 하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