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회 만해대상 시상식 열려

평화대상 하얀 헬멧, 실천대상 제인 구달, 문예대상 최동호 명예교수 및 클레어 유 상임고문 공동수상



만해축전추진위원회(위원장 이관제)는 12일(토) 오후 1시 45분 강원도 인제 하늘내린센터에서 제21회 만해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만해대상은 독립운동가이자 시인이었던 만해 한용운(1879∼1944) 스님의 생명·평화·겨레사랑 정신을 선양하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평화’, ‘실천’, ‘문예’ 세 부문에 걸쳐 빼어난 업적을 거둔 인물을 수상자로 선정한다.

올해 만해평화대상은 시리아 내전 현장에서 지난 3년간 8만명을 구조한 구호 단체 ‘하얀 헬멧’, 만해실천대상은 세계적인 동물학자 제인 구달, 만해문예대상은 최동호 고려대 명예교수와 클레어 유(한국명 임정빈) 미국 UC 버클리 한국학센터 상임 고문이 공동으로 수상했다.

이세라 KBS 기상캐스터의 사회로 진행된 시상식은 축하공연과 만해스님 기념영상 상영, 신달자 시인의 축시, 시상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시상식에는 만해축전 명예대회장 한태식(보광) 동국대 총장을 비롯해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 강천석 조선일보 논설고문, 정만호 강원도 경제부지사, 이순선 인제군수, 주호영, 황영철 국회의원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한 총장은 축사에서 “만해 스님의 사상과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제정한 ‘만해대상’은 한국의 ‘노벨상’이라 불릴 만큼 매우 큰상으로 인식되어가고 있다”라며 “만해대상 수상자들은 자기희생이 따르는 끊임없는 ‘도전’정신으로 인류에게 새 ‘희망’을 불어넣어주고 있는 분들이다. 다시 한번 진심어린 축하를 전한다”고 말했다.

만해평화대상을 수상한 구호 단체 ‘하얀 헬멧’의 대표 라이드 알살레는 “시리아 내전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며 “우리는 총 대신 ‘들 것’을 들었고 피해자가 어느 편이건 상관없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전쟁은 어디에도 승자와 패자가 있을 수 없기에 우리 모두 사람을 사랑하고 평화를 갈구 했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만해실천대상 수상자 제인 구달 박사는 “인간은 동물들과의 향연 속에서 조화를 이루며 살아가야 한다”며 “자연에 대한 공격을 멈춰야 함께 살아가는 길이 열릴 것이며, 나 자신 또한 끊임없이 만해정신을 이어받아 세계에 희망을 주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만해문예대상을 수상한 최동호 명예교수는 “만해의 시를 읽으며 문학을 시작했다. 더 높은 성취를 향한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클레어 유 상임고문은 “한글과 한국어로 세계를 연결해왔다. 문화와 이념을 연결하는 교량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만해대상 시상식과 함께 만해(萬海) 한용운(韓龍雲·1879~1944년) 선생의 사상과 문학혼을 기리는 `2017 만해축전'도 ‘도전·희망‘를 주제로 지난 11일(금)부터 14일(월)까지 동국대 만해마을과 인제 하늘내린센터, 인제실내체육관 등 인제군 일원에서 개최된다.

만해축전 첫날인 11일에는 만해마을 만해학교 세미나실에서 <만해의 세계만유와 그 의미>를 주제로 만해연구소 학술세미나(오후 2시)가 열렸다. 오후 6시에는 제15회 유심작품상 시상식이 만해마을 만해마을 님의침묵 광장에서 진행됐다. 유심작품상에는 시 부문 나태주 시인, 시조 부문 김제현 시인, 특별무문 권영민 문학평론가가 각각 선정됐다. 시상식이 끝난 오후 7시부터는 을지부대 군악대, 블렉벨트 태권무와 함께하는 전야제가 이어졌다.

12일(토)에는 평화시 낭송회(오전 10시, 만해마을 설악관 대강당)와 님의침묵 서예대전 시상식(오전 11시, 여초서예관)이 열렸다. 13일부터 만해 어린이 예술캠프, 님의침묵 전국 백일장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