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도서관, 동양서 백만 번째 도서 등록번호 돌파

백만 번째 등록번호 도서는 토머스 프리드먼의 저서 「늦어서 미안해 : 가속의 시대에 적응하기 위한 낙관주의자의 안내서」



동국대가 동양서 백만 번째 등록번호를 돌파했다.

동국대 중앙도서관은 지난 8일(화) 오후 4시 중앙도서관 관장실에서 중앙도서관 동양서 등록번호 백만 번 돌파를 기념하는 자리를 가졌다. 등록번호란 등록순서에 따라 부여되는 일련번호를 의미한다.

동국대학교 동양서(국내서, 일본서, 중국서 등) 등록번호는 1968년 4월 8일 등록번호 1번을 부여한 이래 약 50년 만에 백만 번을 돌파하게 됐다. 등록번호 백만 번째의 주인공은 ‘토머스 프리드먼’의 저서 「늦어서 미안해(Thank you for being late) : 가속의 시대에 적응하기 위한 낙관주의자의 안내서」 이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백만 번째 등록번호 도서를 희망도서로 신청한 불교학과 박사과정 도희스님에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하는 자리를 가졌다. 또한 임중연 중앙도서관 관장, 도희스님을 비롯해 중앙도서관 직원들이 함께 모여 백만 번을 돌파를 기념했다.

도희스님은 “불교서적 뿐만 아니라 철학, 심리학 등 여러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있어서 희망도서로 책을 신청하게 되었는데 이런 특별한 자리를 함께 하게 돼서 기쁘다”며 “한국은 일본, 중국에 비해 국가 브랜드와 이미지를 제고하는 힘이 상대적으로 미약한 수준이다. 이를 위해 동국대와 중앙도서관이 한국불교를 넘어 한국문화, 한류로 대한민국을 국제사회에서 홍보할 수 있는 기관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임중연 관장은 “올해 중앙도서관은 국립대만대학도서관, 미국의회도서관, 컬럼비아도서관 등과의 협약 및 국제교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를 계기로 동국대의 한국학과 불교학 분야를 향후 국제교류재단과 연계하여 적극적으로 홍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