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꽃 갯국화/유유

 

지금 산에는 눈이 내리고 있겠지

그윽함을 자랑하던 산꽃들은

낙엽 속으로 숨어 들어가

참선을 시작했을 거야

 

들에는 새매만이 공중을 맴돌 거고

넓은 땅을 수놓았던 들꽃들도

앉았던 흔적 모두 지운 후

사라져버렸겠지

 

바닷가도 매서운 바람 불기 시작해

꽃들은 하나 둘 멀리 날아가고

바위를 움켜쥔 뿌리만이

추위에 떨고 있어라

 

그렇지만 남쪽 해안엔 사정이 다르지

작은 햇볕과 소금기만 갖고도

겨울에 꽃 피우는 것 있으니

바로 갯국화라네.






<엇그제 대정읍 상모리 해안도로변에서 폰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