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구치 (백조기, 중국어; 白姑鱼, 영명; Silver croaker, White croaker, Silver jewfish) 학명; Pennahia argentata은 농어목(Perciformes), 민어과(Sciaenidae)의 바닷물고기다.

 

개요

40 cm 전후되며 식용이다. 낚시의 대상어로 끌어 올릴 때나 산란기에 부레를 진동시켜 "구구"하고 운다 의해서 푸념을 말하고 있는 것처럼 들리기 때문에 일본어로 일명 구치(グチ) 라고도 불린다. 그 중에서도 몸 색깔 흰색이 강하기 때문에 시로(シロ) 구찌(グチ)가 백조기가 되었다. 체색은 은백색으로 민어 와 같은 작은 검은 색 반점 열은 몸의 측면에 보이지 않는다.




Otoliths

 

일단 민어과 어류는 두개골에 있는 돌과 같은 이석 (영어; Otoliths, 평형 돌)이 매우 크고 특히 눈에 띄기 때문에 조기라고 했다. 같은과에 속하는 민어와 백조기는 혼동하기 쉽지만, 신선한 해산물의 유통 과정에서 '조기'라고 했을 경우 백조기를 가리키는 것이 일반적이다. 한편, 분류 상 전혀 다른 종류이다. 동갈돔(Apogonidae)과 물고기도 이석이 크기 때문에 학명에서 "조기"(참조기 굴비, )과 붙어있는 것이 많다. 최근에는 스쿠버 다이빙이나 수족관 취미의 보급을 위해 잠수부와 수족관(영어: aquarium)을 위한 도감 등을 통해 열대에서 아름다운 색채를 가진 동갈돔과의 조기로 지명도가 높아지고 있다. 따라서 최근의 어류 도감 등에서는 백조기라는 이름을 더 사용하는 것이 많아지고 있다.




 

생태

한반도 서해안 발해, 황해, 동해에 분포한다. 내만에서 대륙붕의 모래 진흙 바닥에 서식한다. 새우류, 갯가재 류, 게류, 단 각목 소형 어류, 오징어 류를 포식한다. 산란은 초여름부터 여름에 한다. 치어물고기는 연안의 수심 2-5 m 전후의 얕은 곳에 출현하고 하구에 보인다.

 

근연 종

Pennahia anea 

Pennahia macrocephalus 

Pennahia ovata

Pennahia pawak 




보구치 회

 

이용

봄부터 가을까지 열리는 그물이나 던질낚시와 연중 보트 낚시의 대상어가 된다. 흰살 생선이며, 가공 식품의 원료가 된다. 조리법은 소금구이 등 구이가 일반적이며, 몸이 부드러운 생선으로 잔뼈가 많기 때문에 조림이나 메운탕을 하면 먹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가을과 겨울의 살이 오른 보구치는 신선한 것을 생선회하면 좋고 맛있는 것으로 알려져 일부 낚시꾼과 요리사 사이에서 애지중지하는 생선이다. 통상 시장 진입하는 것은 어판장에서 하루 이상 경과 한 것이 많아 냄새가 많이 나고 신선하지 않아 회로 먹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




참조기 굴비

 

한국에서 잡히는 보구치(백조기)는 까악까악 우는 것으로 낚시는 인기가 있지만 너무 맛이 없어 인기가 없다. 백조기의 변종 Larimichthys polyactis (한국명: 참조기)는 아주 맛있어 옛날부터 인기 있는 물고기이다. 백조기와 마찬가지로 몸이 부드러운 참조기는 주로 건어물 (조기 건어물의 호칭: 굴비)로 먹는다. 1970 년대까지 황해 북부까지 회유하는 참조기의 양이 많아 고기잡이도 번성했다. 당시 싼 생선 이었지만, 회유가 없어진 뒤부터 고급 생선으로 되어 있으며, 건어물(굴비)은 선물로 정평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