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 시민단체, 언론 등 한국 정치사회에서 사상논쟁은 오늘날의 중요한 현실문제다. 중요한 사회적 균열(cleavage)의 축으로 자리 매김 되고 있다. 지역갈등과 노사갈등 못지않게 현실적인 갈등의 원천이 되고 있다. 한국의 사상갈등은 해방 이후 좌우 대립이 공개적으로 한국전쟁 시기에 권위주의적인 체제하에 내재되어 있던 갈등 속에서 지속되어 왔다. 또한 오랫동안 권위주의 정치 체제하에 억압되어 온 다양한 이념적 지향은 민주화 과정에서 특히, 노무현 정부 수립 이후 2002년 미군 장갑차 여중생 사망 사건을 계기로 미국산 쇠고기 문제 등에서 볼 수 있듯이 "보수 시민단체" "진보 시민단체"가 사회적 이슈마다 대립해 왔다. 이명박정부 들어서 2010년 천안함 침몰 사건에서 보듯이 기존의 "보수"세력과 김대중 정부의 대북 포용 정책 승계를 주장하는 "진보"세력이 심하게 대립되었다. 대북문제를 둘러싼 "보수""진보"는 세력간의 갈등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건이었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움직임은 대의민주주의 재생을 위한 참여민주주의 시도라는 관점에서 긍정적이지만 사상갈등을 크게 받고 있다. 그 대립의 축은 북한 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항상 존재하고 있다.



이것은 전쟁 경험과 분단국가라는 한국적인 특수성에 기인하는 현상이라고 볼 수 있지만 현재의 대북정책에 대한 태도와 입장을 중심으로 형성되어 있는 보수-진보라는 생각은 사상이론을 바탕으로 하는 합리적이고 진정한 "좌파" "우파"라는 용어의 재구축이 학계·정계는 물론, 다양한 시민단체를 포함한 일반 국민들 까지 분열되어있다. 본래 대외정책은 사상이라는 스펙트럼에서 판단하는 영역에서 현실적이고 국익에 부합할 수 있는 정책을 내놓지 못하고 시민단체간의 대립은 "시민단체"라는 본래의 정치적 중립과 목적과 달리, 극단적이고 편향적인 입장에서 목소리를 높이는 경우가 많고, 시민단체의 주장이 "좌파" "우파"라는 용어의 개념을 대변하는 것으로 인식되면서 용어의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근거로 하여 본래의 정의·개념이 내포하고 있는 "보수·진보라는 용어와 한국사회에서 정치적 성향을 나눌 때 통용되고 있는 "보수"진보"라는 용어는 사라졌고 "북한 문제를 둘러싼 "시민단체"간의 과도한 대립이 시민사회·정치사회로 확산되어가고 있다. 이 문제는 결코 생산적이지못하다는 것을 모두 인식하지만 세월이 흐른다고 해서 해결될 문제는 아니고 어떤 방법으로든 남북통일만이 해결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