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일자 : 2019.05.25.(토)

산행코스 : 반야교~주행봉~한성봉(정상)~반야교

산행거리 : 약10km

산행시간 : 6시간 10분

 

백화산은 충북 영동군과 경북 상주시의 경계에 위치해 있는 산으로서,

수원(水源)이 풍부하고 기암절벽 등 바위가 많아서 한폭의 그림과도 같은 빼어난 자연경관을 품고 있다.

최고봉은 한성봉이며, 남서쪽으로 길게 이어진 능선끝에는 주행봉이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주행봉과 한성봉 사이에는 칼바위와 같은 멋진 암릉구간이 자리하고 있으며,

조망도 우수하여 북으로는 속리산과 구병산, 남으로는 민주지산 등 중부지방의 여러 산릉들이 물결처럼 다가온다.

백화산이라는 이름은 "흰 백(白), 빛날 화(華)"자로서, "산 전체가 티없이 맑고 밝다"고 하여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반야교를 건너 백화산으로

 

올라야 할 주행봉 능선

 

숲속 산길로 들며

 

이내 가파른 오름길이 나타나는데

 

오르고 올라

 

첫번째 조망처 에서

 

                       다시 가파른 오름길을 올라

 

 

조망이 아주 좋은 주행봉에 올랐다

 

주행봉 오르는 또다른 능선길

 

그 능선길 너머 멀리 오른쪽 민주지산과 그 왼쪽으로 황학산이 조망된다

 

황학산 왼쪽으로 백두대간길이 이어지고

 

 

산조팝나무

 

주행봉을 내려와 한성봉으로

 

산자락 아래 골프장

 

가야할 암능과 멀리 백화산 정상 한성봉이 보인다

 

 

백화산의 백미인 톱날같은 암능 능선길따라

 

조망도 좋고 산세도 아름답다

 

지나온 주행봉

 

보은군 방향으로 약간의 미세먼지에 조망이 좀 답답하기도

 

상주시 모동면쪽 조망

 

오르락 내리락 암능길은 길게 계속 이어진다

 

정향나무꽃

 

암능길을 걷다보니 속도가 나질 않고

 

잠시 한숨 돌리며 지나온 길도 바라보며

 

가끔 이런 평탄한 숲길도 있어 속도를 내어본다

 

정향나무꽃 향이 강렬하고 그윽하다

 

주행봉~백화산 산길은 이 같은 암능길의 연속이라 만만히 볼 산이 아니다

 

힘들면 잠시 쉬며

 

여름같은 날씨에덥고 바람도 잔잔하여 물만 연거푸 들이키고

 

 

민백미꽃

 

암능길을 길게 걸어 부들재에 닿았는데 한성봉까지 오르막 갈길이 멀게 느껴진다

 

한성봉까지 오르막 바윗길이 계속이어 지고

 

한성봉이 한층 가까워 진 듯 하다

 

바위에 올라 되돌아보니 멀리 주행봉이 멋지게 다가온다

 

      북쪽으로는 구병산과 그 너머 속리산 연봉들, 요런 풍경도 있었는데 사진에 담질 못했구나(퍼온 사진)

 

한성봉을 올려다보며

 

한성봉 오르는 길도 녹녹치 않다

 

가파른 오름길을 힘들게 올라 한성봉에 올라섰다.  정상석이 3개나

 

200명산 1산을 접수하고

 

직진 능선길, 오른쪽 계곡길, 갈림길에서 반야사 쪽으로

 

경사가 급한 내림길에

 

고도를 쭉쭉 낮추며 길고 긴 지루한 길을 걸어

 

계곡에서 세수를 한 후 반야교를 건너며 산행을 마친다

 

 

 

▶ 초여름 무더운 날씨에 백화산엘 다녀왔다.  한국의산하 200명산 반열에 들어있는 백화산으로 톱날같은 능선길이 궁금하여 백화산을 찾았다.

주행봉으로의 가파른 오름길, 주행봉부터 백화산까지는 암능길, 정상이후는 가파른 내림길 모두가 만만한 산길이 아니어서 겨울철 눈길 산행은 피해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감기가 걸려 컨디션이 안좋아 정상만 다녀올까 생각하다 정코스를 걸었다. 컨디션이 안좋아 더 힘든 산행을 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