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

 

 

 

처남이 폐렴으로 병원에 입원 했단다.

수원의 병원으로 병문안 가는 길에 지지대 고개를 넘어 가는데 전에 보지 못했던

근사한 짬뽕집이 있다(아마도 내가 이 길을 오랜만에 온 모양인가...?)

 

----------------------------------------------

 

우리나라는 가는 곳마다 이렇게 맛있는 짬뽕들이 즐비하다.

형형색색의, 각양각색의, 기기묘묘한 짬뽕들이 가는 곳마다 있다.

 

역시 기대하는대로, 강한 불 맛과 함께 상상한 맛이긴 한데... 가격이 만만치 않다.

짜장, 짬뽕은 서민 음식의 대명사로 믿어 왔는데.. 이젠 아닌게벼...

 

9,000원....

구태여 고객의 권리인 공기밥을, 의무 옵션으로 맹글어 가격을 올린 거이 아닐까?

 

만족도로 따진다면 우리동네 6,000원 짬뽕을 선택하는데 망설이지 않겠다.   음....

 

 

 

 

단무지를 얇게 썰어놔서 짜지 않게 한개씩 먹기 딱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