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산행은 지리산의 자연미을 고스란히 보존하고 있으며 암릉 사이로

                             흘려내리는 폭포수와 초록이끼가 낀 계곡이 마치 원시림 같은 느낌을주며 

                             가락국의 구형왕의 애환이 전설로 전해지는 국골의 숨겨진 비경을 찾아...* 























                                 *산행코스:추성마을~국골좌골~최상단 합수지점~영량재~두류봉~1432봉~석문~

                                   두류봉능선~추성마을 [산행거리-12,93km~6시간41분 (순수운동시간)]











                                                                           *경남 함안 추성마을 칠선걔곡 탐방 주차장*
























                                                             *추성마을에서 우측은 칠선계곡, 좌측은 국골, 갈림길지점*












                                                                                 *국골로 향해가며 내려다본 추성마을*

















                                                                                         






                                                                                     












                                            *계곡위쪽으로 난 등로을 따라 1시간을 오르면 계곡으로 진입 가능한 합수지점* 












                         *합수지점에서 계곡으로 진입하여 계곡을 따라오르다 때로는 계곡옆 등로을 걸어 오르기도 한다*
























                                                                          


























































                                                                              *바위위에 카메라를 올려놓고 찍은사진*














































                                               *비탑구역이라 원시림에 가까운 숲과 계곡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고 있다*

 











                                                                         























                                                                          

                                 *수량이 조금 더많고 장비를 제되로 갖추었다면 환상적인 작품이 나올수도 있는곳인데...*
























                                                                        *아쉽지만 주어진 여건에 따라 인증도 해본다*























                                                                                  






























































































                                                     *이곳부터가 최대의 위험한 코스 구간인 사태지역을 오르게 된다*

 






















                                                                                           *국골 최상단부 이끼폭포*

                          #이곳에서부터 4백여미터 거리의 너덜바위 사태지역을 올라가는것 국골코스 산행의

                           최대의 위험구간이다 구간을 사진으로 담을 여유조차도 허용하지 않을 만큼 긴장을

                           하고 올라야 한다 손으로 잡는돌과 바위 발밑에 돌과 바위가 최대의 복병이다 언제

                           잡고 오르는 돌과 바위가 굴려 내릴지 아무도 모른다. 오르는 방법은 최대한 함께

                           올라가는 동료와 거리를 가깝게 하여 돌이 굴려 내려가는걸 사전에 막는것이 가장

                                                     안전하게 올라가는 방법이라 하겠다#      









                                                                   *주능선에 합류하여 두류봉에서 올려다본 촛대봉*













                                                                                             *눈앞에는 초암능선이...*












                                                                               *저멀리 반야봉도 뚜렸하개 조망되고....*












                                                                          *앞에 보이는 초암능선 넘어가 칠선계곡이며..*













                                                                          *초암능선과 두류능선 사이에 국골이 있다*

























                                          *앞으로 산행을 이어갈 두류능선이다 사진으로 보기엔 평범한 능선처럼 보이지만

                             봉우리,봉우리 사이를 업&다운을 해가며 걷는 등로가 체력에 많은 부담을 준다*  




























































                                                                                         *로프도 여려구간이 있고...*












                                                                   *밀림같은 숲속에 엄청난 기암들이 숨겨져 있다*






























































                                                                                                             *석문*












 *지금까지 걸어온 두류능선 방향*











 *조망바위에서 올려다본 지리산 정상의 천왕봉,중봉,하봉,까지 조망된다*
























                                                                                                   *지나온 두류능선*
























                                                   *비탐구간이라 등산객이 다니지 않아 등로에 수북히 쌓여 있는 낙엽*

























                                                   *이른아침에 등산을 시작했던 추성마을로 원점회귀하며 산행을 종료한다*
























                                                                       *칠선계곡과 국골계곡의 만나지는 추성마을 계곡*

























*돌아오는길에 잠시 쉬면서 담은 지리산 지안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