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조절묵상 중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주일을 하루 정하여 지켜봅시다!!! 

- 활용하기 편하시도록 5일치 파일을 한 파일로도 업로드해둡니다. 

 창조절묵상_31~35일.zip 한꺼번에 필요하시다면 답메일로~

                            * "함께살림"하는 길을 안내합니다!!! (https://forms.gle/Fv7aLxtFDvFsFFG18)

말씀

안개를 땅 끝에서 일으키시며 비를 위하여 번개를 만드시며 바람을 그 곳간에서 내시는도다

(시편 135:7).

 

묵상

 

한 번 뿌리를 내리면,

그곳에서 평생을 지내야만 하는 식물그들의 종자 번식 방법은 참으로 다양하다.

 

소나무·민들레·방가지똥·참마·박주가리 같은 것들은

바람의 도움을 받아 자기의 영역을 넓혀간다.

좀 무게가 나가는 도토리·호두·동백·밤 같은 것들은

들짐승의 도움을 받아 그들의 창고에서 양식으로 쓰이고남은 것들이 싹을 낸다.

청설모는 도토리나 밤을 애써 모아 여기저기 묻어두고

일부 곳간은 망각함으로 은혜를 갚는다.

아니면식물의 전략일 수도 있겠다.

 

작은 열매들은

날짐승에게 먹힌 후 배설물에 섞여 나와 자기의 영역을 넓혀간다.

어떤 씨앗은 갈고리 같은 것이 있어서

누군가의 몸에 달라붙어 자신의 새 삶의 터전을 찾기도 한다.

파리풀·도깨비풀·도둑놈의갈고리·진득찰·담배풀·이삭여뀌 등과 같은 풀이 그들이다.

심지어는 우마차의 바퀴에 붙어 이동하는 질경이 같은 것도 있다.

 

박주가리는 바람을 타고 하늘 여행을 통해 자기의 영역을 넓혀가는 꽃이다.

날개가 없어도 날아다닌다.

바람에 의해 날아가므로 어떤 땅에 떨어질지 알지 못한다.

그러나 그곳이 어떤 곳이라도 온 힘을 다해서 자기를 피워낸다.

무더운 한여름에 피어나는 꽃임에도 털옷을 입고 있는 형상이다.

털옷을 입은 이유는,

작은 곤충들이 꽃 속에 들어왔다가 쉽게 나가지 못하게 하려는 방편이다.

당황한 곤충이 이리저리 꽃 속에서 헤매다 수정을 시키는 것이다.

하나님의 창조세계는 바라보면 볼수록 신비투성이다.

 

기도

주님창조하신 모든 피조물의 삶의 지혜를 배우는 날 되게 하옵소서아멘.


*박주가리: 땅속 줄기가 길게 뻗어가고 여기서 자란 덩굴이 3m 정도 자란다꽃은 연한 자주빛으로 7~8월에 피고 열매는 표주박 모양이다옛날에는 가을에 열매 안에 있는 하얀 면사가 날아가기 전에 모아 겨울에 보온제로 사용했다고 한다.



#살림 #창조절묵상 #창조절50생태묵상 #살림정원 #정원숲

#기독교환경교육센터_살림 #창조절50생태묵상(글사진, 김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