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 22장 17절에 나오는 성령과 신부에서 신부는 누구일까요???


하나님의교회에서는 지금 이시대 우리를 구원주시러 오신분 성령과 신부를 믿고 따르고 영접하고 있습니다.


성령이신 아버지하나님과 신부이신 어머니하나님


많은 기독교 인들은 신부를 교회다라고 주장을 하는데 과연 그런한지 

그리고 누구를 통해 생명수를 받을수 있는지 성경을 통해 살펴보겠습니다.



요한계시록 22장 17절에 보시면 성령과 신부께서 생명수를 주신다라고 알려주고 있습니다.


요한계시록 22장 17절



요한계시록은 요한이 지중해 연안에 있는 밧모섬이라는 곳에서 계시를 받았습니다. 

천사가 보여준 미래에 모습속에서

그는 성령과 신부가 생명수를 받으라고 외친는 모습을 보여 주었습니다.


그렇다면 여기에 등장하는 성령과 신부는 과연 누구일까요???


성령은 성삼위일체 이론상 아버지 하나님임을 너무나도 잘알고 계시죠~~


많은 사람들은 생명수는 오직 하나님만 주실수 있기에 

이시대 성령께서 오셔서 생명수를 주시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이치일것입니다.


요한계시록 21장 7~8절

내게 말씀하시되 이루었도다 나는 알파와 오메가요 처음과 나중이라 내가 생명수 샘물로 목마른자에게 

값없이 주리니 이기는 자는 이것들을 유업으로 얻으리라 나는 저의 하나님이 되고 그는 내 아들이 되리라



생명수를 주시는 분은 하나님임을 알수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버지하나님 옆에서 함께 생명수를 주시는 '신부'는 어떤 존재일까요?


세상교회에서는 신부는 성도라고 주장을 합니다. 하지만 성도가 성도에게 생명수를 줄수 없습니다.


우리는 생명수를 베푸시는 '신부'를 알지 못한다면 생명수를 받을수가 없습니다.

그렇기에 신부에 대해 제대로 알아보아야 합니다.


사도요한은 신부에대해 자세히 기록해 주었습니다.


요한계시록 21장 9~10절

일곱대접을 가지고 마지막 일곱재앙을 담은 일곱 천사 중 하나가 나아와서 내게 말하여 가로되

이리오아 니가 신부 곧 어린양의 아내를 내게 보이리라 하고 성령으로 나를 데리고 크고 높은 산으로올라가 하나님께로부터

하늘에서 내려오는 거룩한 성 예루살렘을 보이니





요한은 신부가 하늘에서 내려오는 거룩한 성 '예루살렘'이라고 했습니다. 

이는 이스라엘의 예루살렘에 남아 있는

낡은 성벽을 뜻하는것이 아닙니다. 

그렇다면 생명수를 주시는 신부인 예루살렘은 누구인자 사도바울의 증거를 

통해 살펴보겠습니다.



갈라디아서 4장 26절

오직 위(하늘)에 있는 예루살렘은 자유자니 곧 우리 어머니라




성령이신 아버지하나님과 함께 생명수를 주시는 신부는 하늘 어머니, 즉 어머니하나님이십니다.


이시대 성령시대 영혼의 생명을 위해 생명수를 받으려면 아버지하나님뿐만 아니라 어머니하나님을 믿어야 하는 것입니다.


구약시대 선지자들도 거룩한 성 예루살렘의 실체인 하늘 어머니께서 생명수를 주실 것에 대해 예언하고 있습니다.



스가랴 14장 8절




그날에 생수가 예루살렘에서 솟아나고 절반은 동해로, 절반은 서해로 흐를 것이라 여름에서 겨울에도 그러하리라


에스겔 47장 1~5절

그가 나를 데리고 전 (예루살렘 성전) 문에 이르시니 전의 전면이 동을 향하였는데 그 문지방 밑에서 물이 나와서

동으로 흐르다가 전 우편 제다 남편으로 흘러 내리더라,,,, 그 물이 창일하여 헤엄할 물이요 사람이 능히 건너지

못할 강이더라




스가랴 선지자는 생명수가 예루살렘에서 솟아나 동서로 사시사철 흐를 것에 대해 예언하고 있습니다.

에스게 선지자도 예루살렘 성전, 즉 하늘 어머니로부터 시작된 생명수가 쉼없이 흘러 넘칠 것을 예언했습니다.

처음에는 발목에 오르던 생명수가 점점 무릎에서 허리까지 차올라 나중에는 도저히 건너지 못할 강이 되었ㅅㅂ니다.


이는 생명수인 하나님의 말씀이 처음에는 작게 시작됐지만 전 세계로 전파되면서 점점 더 왕성해질 것을 예언한 것입니다



에스겔 47장 12절

강좌우 가에는 각종 먹을 실과나무가 자라서 그 잎이 시들지 아니하며 실과가 끊치지 아니하고 달마다 새 실과를

맺으리니 그 물이 성소로 말미암아 나옴이라 그 실과는 먹을 만하고 그 잎사귀는 약 재료가 되리라



예루살렘 하늘 어머니로부터 흘러 넘친 생명수를 머금고 자란 나무의 실과가 먹을 만하고 잎사귀는 약재료가 된다는

예언은 시대를 뛰어넘어 요한계시록으로 이어집니다.


요한계시록 22장 1~5절




구약시대 선지자들이 예루살렘에서 생명수가 솟아난다고 예언한 반면, 

사도요한 은 '어린양의 보좌'에서 흘러난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예언도 성령의 신부 되신 하늘 어머니께서 생명수를 주신다는 말씀과 일맥상통합니다.


이는 '어린양의 보좌'가 뜻하는 것이 무엇인지 안다면 쉽게 이해할수 있습니다.


예레미야 3장 17절

그때에 예루살렘이 여호와의 보좌라 일컬음이 되며



예레미야 선지자는 하나님의 보좌, 즉 어린양의 보좌가 예루살렘 이라고 증거했습니다. 

다시 말해

사도 요한이 기록한 '어린양의 보좌'는 하늘 어머니'를 뜻하는 것입니다. 

이렇듯 성경 전반에 걸쳐 우리 영혼의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서 꼭 필요한 생명수는 오직 어머니하나님을 통해 받을수 있습니다.



성경말씀을 통해 살펴본 결과 신부는 하늘예루살렘이신 하늘 어머니를 가르키고 있습니다.

신부이신 어머니하나님을 믿는 자녀들이 구원에 함께 동참할수 있습니다.


하나님의교회에서는 알려주는 어머니하나님 알아보러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