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추의 창으로 세상을 읽다
이름을 남긴다는 건 어떤 의미인가?

살다간 흔적을 남긴다는 건 또 어떤 의미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