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자작· 수필&산문&시...

가을비 2006. 10. 13. 14:36

 

      여심 /김귀수

 

외로움도 기다림도 사랑이라
나 가진게 없어

꿈으로만 그린다

 

쓸모없다 버려진 땅이라도 좋다
여건만 되면

손수 대지 일구어
아래 위채 작은집 짓고

두어장 멍석만큼 텃밭일궈 야채도 심고
마당에 우물 파고

장독대 돌아가며 봉숭아 꽃도 심으리

 

땀 흘린 하루 해를 부처님께 감사하고

청마루 올라 서면
당신을 모실 내실방 창살은 버금아요
귀한 손님 들일 사랑방 창살은 우물정이요
당신의 선비됨을 수양 할 서재 창살은 밭전이라 ...

 

동등한 사랑 나눌 버금아요
맑은 샘이 솟는 우물정이요
논밭 일구 듯 땀 흘릴 지식터라 밭전인데

 

기다림으로 익숙해진 내실창은 삼겹창이라
애틋한 그리움에 안쪽 영창만 닫아두고
중간 갑창 바깥 덧창은 열어두어
님 오시는 발소리를 반기려 하네

 

단풍이 아름다운 남쪽으로는
그림틀 같은 조그만 창 하나 내어
왼갖 풍경으로 시름 달래고
행여 내님 유고 있어 못 올라치면
아마도 단아한 자태로 지필묵 갈아
님을 향한 내마음을 적고 있으리

 

아서라!

잡다한 모든 감정일랑 다 잠재우고
오로지 님을 향한 일편단심
마음의 벽을 헐어 창틀을 내고
원하는 그림만을 걸어 놓으리

 

사랑하는 님이여
아무 사심없이 그리우면

언제든지 다녀 가세요
님을 위해 만들어진 내 마음의 창을 열고...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창작.(자작· 수필&산문&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자의 길  (1) 2006.10.18
무어라고 말을 해야하나...  (1) 2006.10.16
아버지(성 묘)  (2) 2006.10.16
삶이 소중한 까닭...  (1) 2006.10.13
여 심  (1) 2006.10.13
이리 살아도 사는 재미 쏠쏠 하다오...  (2) 2006.10.13
가을은 그리움  (1) 2006.10.13
일 탈  (1) 2006.10.13
인생은 누구나...  (3) 2006.10.13
별을 보았다
그대 가슴에서 빛나는 것은
별이었다

세상에는 없는 것이라고 떠나지마라
더 이상 길은 없는 것이라고 돌아서지마라

그대 가슴 무너질 때에도
저 별은 저 하늘에서 빛나고 있었고

그대 마음 헤매일 때에도
저 별은 그대 가슴에서 빛나고 있었으니

그대가 보지 못했다
그대가 보려고 하지 않았을 뿐

별이 빛을 발하는 것은
저 하늘 그대에게 보여주는 아름다운 진실이니
그대 품으라
그대 가슴으로 저 별빛을 안으라
그대 그렇게 빛나게 될 것이니

-홍광일의 <가슴에 핀 꽃>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