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 2020년 08월

06

카테고리 없음 전농동 맛집 / 어느 미식가의 단골집 <정편백>

내 주변에는 전국의 맛집을 꿰고 있는 대단한 미식가가 있다. 먹거리계의 얼리 어답터 (Early adopter)라고 할 만한... 바로 우리 오빠다! 조카 생일을 앞두고 같이 저녁이나 먹자고 연락을 해 온 오빠. 전농동 맛집을 발견했다는 낭보를 전해왔다. 전농동 맛집이라며 오빠가 데려간 집. 가게 앞에 서니 대략 난감하다. 가게 이름이 애매한데... 편백? 샵편백? 뭐라고 읽어야 하지? 그때 눈에 들어온 입간판들! 헉! 이 집의 이름은 그냥 편백도 샵편백도 아닌 정편백이었다. ㅋㅋ 아하~ 샵 모양의 기호라고 생각했던 저것은 샵이 아닌 우물 정(井)이었구나! ㅎㅎ 정편백의 주메뉴는 두 가지! 우삼겹 편백찜과 목심 편백찜! 오빠가 예약을 해놓은 덕에 우리가 먹을 편백찜이 예약시간에 맞춰 테이블 위에서 조리되..

05 2020년 08월

05

♣여행♣/♡맛집♡ 강화맛집 / 꽃향기 나는 화덕생선구이 <마니산 고등어>

강화에 사는 현지인이 안내해준 강화도 마니산 인근 맛집! 이 집은 음식에 대한 사장님의 열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집이라고 한다. 강화 맛집 는 마니산 주차장에서 1km쯤 떨어진 도로변에 위치해 있다. 마니산 등산을 다녀오신 분들이 많이 찾는 맛집인듯! 기본 반찬 세팅! 정갈한 반찬이 음식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물회 등장! 물회의 비주얼에 감탄했는데, 물회에 곁들여진 채소까지도 신경을 많이 쓴 흔적이 엿보였기 때문이다. 광어가 주를 이루는 가운데 그릇을 살짝 돌려보니 연어도 보인다. 물회를 먹기 좋게 비볐더니 세상에~ 사과도 등장! 맛은 두말할 나위 없이 맛있다. 새콤 달콤 매콤 삼박자가 딱 맞는 양념도 예술~. 잠시 후, 이 집의 시그니처 메뉴라 할 수 있는 고등어구이 등장! 고등어도 고등어지만 ..

04 2020년 08월

04

♣여행♣/♡카페♡ 순창 가볼만한 곳 / 10점 만점에 10점의 분위기 & 맛 <카페 오늘>

여행을 가게 되면 그 지역의 분위기 좋은 카페를 찾게 된다. 전라북도 순창을 여행하면서도 예외는 아니었다. 순창 가볼만한 곳을 이리저리 검색하다가 눈에 띄는 카페가 있어 찾아가 봤는데.... 카페 오늘! 평범한 이름임에도 이렇게 멋진 야외 조형물을 만들어놓으니 아주 특별한 이름처럼 느껴진다. 야간에 조명이 들어오면 멋스러움이 제대로 폭발할 것 같은 입구! 예쁜 정원을 바라보며 야외에 앉아 운치를 즐기는 것도 좋겠는데 더운 여름은 에어컨 없는 야외가 매력적으로 다가오긴 쉽지 않다. 그래서 안으로 입장! 실내도 매우 넓고 깔끔했다. 평일 낮시간이라 그런지 손님이 많지 않아 조용해서 좋았음. 따뜻한 카페라떼 한 잔과 팥빙수 하나 주문하고 대기 중! 불빛이 깜박깜박하는 진동벨엔 특이하게도 카페 오늘의 영업시간이..

03 2020년 08월

03

♣여행♣/♡맛집♡ [순창맛집] 8000원의 행복! 전라도 20첩 백반 <함양식당>

전라도 여행을 할 때면 은근히 음식에 대한 기대를 하게 된다. 그래서 애써 한정식집을 찾아다니기도 하는데.... 최근 전주의 어느 유명 한정식 집에 갔다가 엄청 실망한 적이 있다. 음식의 신선도가 완전 꽝이었던 것! 전라도 음식에 대한 명성도 옛이야기인가....하는 푸념을 할 즈음 만나게 된 맛집이 있었으니, 순창 맛집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이다. 백반을 전문으로 하는 이 집은 이라는 간판을 달고 있는데, 최근엔 방송을 탔나 보다. 현수막을 보니 방송을 탄 내용은 "푸짐한 전라도식 한 상에 무려 20가지의 반찬이 나온다는 것"이었다. 가격은 8,000원! 최근에 가격을 살짝 인상한 흔적이 엿보인다. 바쁜 점심시간이라 그런지 식탁 위에 일부 반찬들이 세팅되어 있었다. 하나, 둘, 셋, 넷.......열,..

01 2020년 08월

01

♣여행♣/♡카페♡ 산청가볼만한곳/ 분위기 좋은 찻집을 품은 사찰 <수선사>

산청 여행 중 산청군민으로 보이는 분께 딱 한 번 길을 물어본 적이 있다. "많이 알려져 있지 않아 한적하고, 분위기 좋은 찻집 좀 알려주세요." 그랬더니 바로 튀어나온 대답, "수선사로 가보세요." 그래서 가게 되었다. 한 번도 들어본 적 없었던 그 이름, 수선사로... 찻집 이름이 꼭 사찰 같네~ 하고 찾아갔는데, 웁스~ 진짜 사찰이었다!!! 사찰 앞으로 큰 연못이 하나 있고, 그 옆 건물 루프탑이 찻집(카페)이었던 것! 2층은 수선사 템플스테이 하는 곳이었다. 비가 억수같이 내리는 가운데, 연못 위엔 연잎들이 무성~ 연못 위로 목책로가 조성되어 있어서 우산 쓰고 잠시 거닐어 봤다. 영롱한 물방울을 머금고 있는 연잎이 싱그럽다. 빗속에 청초하게 피어 있는 연꽃도 반갑고. 연못 주변으로도 크게 한 바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