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유산 답사기

금모래은모래 2018. 11. 27. 05:00



해마다 이맘때쯤이면

동네 마실가듯이 휭하니

둘러보는 곳이 있다.


바로 이천 산수유마을이다.

 

눈꽃속 붉은꽃이라 칭하는

산수유 열매의 화려한 외출인듯

낙엽 다 떨어진 후 아름다운 자태가

궁금했기에 말이다.


사실 개인적으로

봄날의 노랭이 보다는

붉은 융단의 산수유 열매가

훨씬 더 매혹적이긴 하다.




방문했던 그저께 일요일 아침엔

유난히 안개가 짙었으며 전날 내린

첫눈으로 인해 더 새로운 운치를

기대할 수 있기에 말이다.


일단 차량의 주차는

마을의 중심부인 이곳

육괴정이 좋다.






육괴정에서 좌측으로

바로 올라갈 수도 있지만

우측의 마을 샛길을 선택했다.


 몇 안되는 벽화가 있기에^^  






마을 돌담길엔 붉은 초롱이들이

대롱대롱 매달려 있었다.


출사가 아닌

아침 운동을 나왔기에

별도로 카메라도 준비하지 않고

그냥 빈손으로 운동삼아 나와

 스마트폰으로 몇컷 담았다. 






이 동네는 각종 조류들이

얼마나 극성이 심한지 산수유 열매도

곳곳의 바닥에 흥건하게 널려있다.


깨물어 주고 싶을 정도로 이쁘당...






헉....


새벽에 단체로 왔다고 한다. 

벌써 어찌들 아시고...


"어디셔 오셨어요?"


물어 보았더니 서울에서

 새벽에 단체로 왔다고 한다. 






하얀 설원과 붉은 융단의 만남은

늘 이토록 큰 감동을 준다.  






사실 이 산수유 열매는

낙엽이 다 떨어진 이맘때쯤에

제대로된 모습을 연출한다.


그러다 보니

아주 늦은 가을이나

첫눈이 내리는 초겨울 즈음이

    적당한 시기다.   






몇해전 12월초엔

산수유 열매를 수확하는

마을 어르신들을 만날 수 있었다.


이번엔 이렇게

새벽같이 달려오신

부지런한 대포군단을

 만나게 될 줄이야. 






이른 새벽에

트레킹 하듯이 거닐었는데

스마트폰으로 몇컷 담아 보는데도

 무척 손이 시리다. 






짙은 안개는 또 다른 운치였다.


모델만 있었다면 영화속의

한장면을 담을 수도 있었을 듯 ㅋㅋ 







가만히 귀를 기울여 보았더니

소곤소곤 녀석들의 속삭임이 들렸다. 






옹기종기 몸을 말리고 있는 이뿌니들...


이렇게 쪼글쪼글하게

열매에 물기가 다 빠질때쯤이면

대부분은 마을에서 공동으로 수확한다.


물론 개인이 하는 경우도 있지만 말이다.

  





사실 마을을 방문하면서도

시기적으로 조금 빠른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들기도 했는데 그나마

  다행스런 타이밍이었다.  






보라....


산수유 나무의

나뭇잎이 거의 다 떨어지고

오로지 붉은 융단의 이뿌니들만

가득하지 않은가?


앞으로 한 열흘 정도는

이 상태가 유지될 듯 하다.






멋진 사진을 담으려고 한다면

역시나 일행이 있다면 좋을 것 같다.


의자에 앉아 보기도 하고

하얀 설원을 묵언하듯 거닐어도

 좋은 풍광이 아니겠는가? 






장갑도 준비하지 않고

무작정 마실 나서듯 아침 운동으로

찾아온 곳에서 비록 시린손 호호 불었지만

   녀석들과의 조우가 어찌나 반갑던지...






요런 풍광은 덤이었다^^

하얀 설원위의 못난이 모과 ㅎㅎㅎ






별도의 카메라를 준비하지 못해

스마트폰에 의지하며 시선과 가슴속에 

슬그머니 담겨지는 감동은 아름다운

   선물 그 자체가 되었다.  

  





아름다운 조화...


산수유나무와 감나무의 만남^^





차를 주차한 육괴정으로 오면서

또 다른 진사님을 만났다.


이날 아침엔 총

5개 정도의 출사팀을 만났는데

30여명 이상인 듯 하다.


역시나 사진하시는 분들은 

완전한 부지런쟁이로 인정한다.

 







이천 산수유 마을은

산수유 마을로는 수도권에서는

그나마 가장 큰 규모가 아닌가 싶다.


양평에도 산수유마을이 있지만... 


구례와 의성 등지에도

산수유 마을이 있지만 지역별로

그 시기는 조금씩 차이가 날 듯 하다. 


봄철 개화시기와는 오히려 반대로 말이다.


이천 산수유마을엔

붉은 융단의 아름다운 개화(?)가

몸부림치듯 시작된 것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스마트폰으로 담은 풍경사진은 금모래은모래님이 최고인듯합니다
너무 예쁘고 깔끔해요
특히 산수유열매와 의자가 있는 풍경이 좋아요
눈이 내려서 더 진하고 깨끗한 산수유마을의 풍경이 눈이 시리게 아름다워요
@ 산을 오르며 @

우람한 산 앞에 서면
나의 존재는 얼마나 작은가!

겸허하게 살자고 다짐하면서도
가끔은 교만이 고개를 치켜드는

아직도 많이 설익은 나의 인생살이를
산은 말없이 가르쳐 주지.

높음과 깊음은
하나로 통한다는 것

깊숙이 내려앉기 위해
가파르게 오르는 아름다운 삶의 길을

어제나 오늘이나 내일도>>>

고운님 항상 고은 글로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항상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빌께요 감사합니다
-불변의흙-
하얀 눈속의 빨간 산수유.
마치 한 겨울에 단풍든 듯하네요.
울 동네에도 산수유가 빨갛게 주렁주렁 열렸던데
눈 내리면 가장 먼저 찾아봐야겠습니다.
스마트폰으로도 사진이 멋지니 굳이 카메라를 들고 다니지도 않아도 되겠습니다.
안녕 하세요 !
하루가 밤으로 가는 시간이네요
오늘은 어찌 하다보니 이제야 인사를 ...
하늘은 보여도 미세먼지가 많은 하루였네요
마음은 언제나 포근한 미소 잃지 마시고 행복한 시간이 되시길...
와우~~저도 눈 내리면 달려가고 싶은 곳~이네요
첫눈의 설레임~빨간 산수유에 살포시 내려앉은 흰눈이 넘 예쁘네요
감사히 즐감합니다~~
몇년전 산수유 딸 때 이곳 다녀온 추억이 새롭네요.
산수유가 빚은 설경이 아름답네요.
** 좋은 사람 **

밝은 미소로 침묵으로
조용한 물이 깊은 것 처럼

깊이 있는 말로
사랑과 감동을 전할 수 있다면

바로 그것이 아름다운 삶이 아닐까요
입춘을 맞이하시어 봄의 기운을

많이 받으시고 가내에 길한 기운으로
액운은 소멸되어 항상 건강과 만복으로

아름다운 한 해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

오늘도 즐거움을 담아 차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늘 즐거운 일만 가득하시길 빕니다
-불변의흙-


일주간 다행히 영상기온을 유지한다는 예보...
초미새먼지에 황사, 환절기 등 건강관리 잘 해야겠네요^^

스마트 폰 작품이지만
너무나 멋지고 아름다워요
지금이라도 달려가고 싶은 마음입니다
정말 아름답네요
모든게 타이밍인데...
하얀 눈꽃 내리는 날 붉은 산수유 열매를 만나시고 부럽습니다
저도 담아 보고 싶네요
좀 있으면 열매를 수확하겠죠..!?..ㅋ
금.은 모래님 작품으로 대리 만족 해봅니다
전에도 한 번 올려주셨던 이천 산수유~
빨간 열매가 매혹적이었던 기억이 나는데,
또 다녀오셨네요.
저도 빨강이 보러 한 번 가 보고 싶은데
가능할지 모르겠어요... ㅎㅎ...
사진이 아니라 그림이네요.
하얀 눈에 붉은 산수유
멋지네요...
눈과 어우러진 산수유가 아름답습니다
산수유 담으러 가야겠어요
고운 날 되십시오
자욱한 안개와 산수유 마을 어울림 참 좋으네용.
첫눈이 내려 하얀 설원과 빨간색 열매 정말 심쿵..~~~~ 합니당. ㅎ
향기도 노란꽃 보단 빨간 열매를 더 좋아한답니당. ㅎㅎ 즐감했습니당..^^*
산수유 열매가 곱고 예쁩니다.
금모래은모래! 즐거운 시간이
되셨겠어요...항상 건강 조심하세요. ^^
산수유 붉게 타는 마을
안개 가득한 날이라 더 운치있습니다.
눈과 안개 그리고 붉은 산수유
멋진 조합 이네요 ^^
ㅎㅎ 조금만 가까운곳이면 저도 달려 갔을텐데 말입니다.ㅎ
하얀눈과 빨간 산수유 ~ 멋집니다.
저도 지난 눈 오는 날에 우리 동네 이천 산수유 마을에 다녀왔습니다.
생각이 허옇게 슬면
왜 세월이 그리도 빨리 간답니까?

간당거리는 일상 젖혀내고
애써 머물고 싶은 시간들
아쉽기만 한데.....
옛 기억의 저 쪽은
늘 출렁거리는데.....
몸은 예전같지 않습니다.

글쓰는 열정 놓고 싶지않음은
제 욕심일까요?

저를 사랑해주시는 벗님네
늘 새로운
날개 펴소서.

늘봉 한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