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림(基臨)작명원 / 철학원 :::

사주, 궁합, 작명, 택일, 풍수, 양택, 부적, 아들딸 구분해 낳기, 제왕절개.

庚丙편관에 대하여

댓글 48

천간물상론

2020. 5. 16.

庚丙편관에 대하여

 

화는 완성품인 금만을 좋아하며 금일간에게도 빛의 화편관은 아무런 이득이 없는 것이 일반적이다. 준비 없이 얻은 자리가 되니 불안하고 불편한 편관(偏官)이 되나 제련하는 열의 용도가 되면 길하게 되나 빛의 작용을 하는 화편관의 순작용은 크지 않다.

 

생목(生木)목편재를 키울 경우에 필요한 조후작용과 금겁재를 합거하는 경우에만 화편관이 유용하게 되며 금일간에게는 열작용을 하여 제련하는 용도가 되는 화정관이 중요한 순작용을 하게 되는 것이다. 庚丙甲.

 

그러나 지지에 화정관이 있어 금일간을 제련할 수 있는 화편관이 되면 길한 방향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되고 혜택도 있으면서 자리도 있게 된다. 이러한 경우에 화정관운이 또 온다면 혼잡되어 흉한 역작용을 하게 된다.

 

수식신은 무방하나 수상관이 있으면 금일간을 산화시키는 화편관은 흉한 역작용을 한다. 이런 경우에는 금일간은 녹 속에 갇히게 되어 세상과 단절되고 수가 傷官이니 부정적이고 엉뚱한 짓이나 헛소리만 하게 되니 녹이 슬게 되는 금일간을 가장 조심해야 하는 것이다.

 

癸亥(60)라면 흐르는 물이 되어 좋고 癸丑(50)은 녹슬게 하니 시간이 갈수록 나빠지고 변화를 못하게 되며 금일간과 수상관이 떨어져 있는 경우에는 조금 났다. 수상관과 달리 수식신을 쓰게 되면 금과 수는 입력과 출력이 대등하니 내공이 쌓이게 되고 발전을 하게 되는 것이다. 흐르는 물은 가치가 높은 것이며 丙丁화 관성이 있게 되면 금상첨화(錦上添花)가 될 것이다.

 

금일간에 화편관이 화정관 위에 있게 되면 한계상황이나 위기상황에서 빛을 발하는 우두머리의 자질이 있게 되나 조후용도의 화편관은 카리스마가 없다.

 

통근처가 없는 금일간에게 寅午戌이면 금일간이 녹아 흐르게 되니 흉한 역작용의 문제가 크게 된다. 이러한 경우에는 강한 열에다 전류 역할을 하니 약한 전기줄인 금이 터지게 되어 뇌졸증, 뇌일혈 등이 발병하게 되며 이러한 경우에는 화편관이 칠살이나 귀살이 되는 것이다.

 

화정관에 의해 제련 당함을 좋아하는 금일간이 공평무사(公平無私)화편관을 만나게 되면 미완성의 금일간이 그대로 드러나게 되니 좋아하지 않으며 조후용도일 경우에만 길한 작용을 하게 되고 이런 경우에는 육신(六神)하고는 관련이 없다.

 

금일간이 목편재를 키우고자 할 경우에만 화편관이 빛나고 길하나 그러면서도 잠재의식 속에는 화 정관을 희구하는 것이다. 곤명(坤命)의 양간들은 정관보다 편관을 선호하나 예외적으로 금은 화편관보다 화정관을 더욱 좋아한다.

 

"庚丙편관"은 강하게 보여도 실속이 있으며 곤명(坤命)에서 금수상관(金水傷官)일 경우에는 화편관을 가장 잘 활용한다. 화정관은 조후를 해결하는 용도가 약하니 화편관을 희구하고 좋아하는 것이다. 丙午(43)월이면 금일간을 녹이게 되니 화편관이 아주 길한 순적용을 하게 되고 화정관이 오히려 불편하게 된다. 金水상관에 조후용의 화편관은 최고의 역할이나 편관의 역할은 역부족이 된다.

 

목편재를 벽갑(劈甲)하고 금겁재를 합할 경우의 화편관은 길한 순작용을 하게 되는데 역시 제련의 용도는 아닌 것이다. 금일간에게는 화정관이 조후를 해결하는 용도보다는 정관의 작용이 훨씬 길하게 된다. 금일간에게 丙午(43)는 열의 순작용을 하니 금일간을 완성품으로 본다.

 

화편관에 통근처가 없는 수상관이 나와 있으면 아주 흉하게 되니 이는 고집스럽고 이기적이며 자기만의 세계에 갇히게 된다. 자존총명(自尊聰明)이니 이는 남들을 인정하지 않고 결과적으로 스스로가 망가지게 되는 것이다. 亥子수가 있으면 수상관이 흐르게 되니 녹슬지 않으며 수식신은 금일간을 갈아 쓰니 문제가 없다.

 

"庚癸상관"은 금다수탁(金多水濁)의 역작용으로 출력에 문제가 있는 상관이 되는데 화 편관이 있게 되면 설상가상(雪上加霜)이 되며 대외적으로 인정받는 똑똑한 사람인데 갈수록 이상해진다. 그러나 목편재가 있다면 녹슬기 전에 수상관을 흡수하니 문제가 없게 된다.

 

시상상관(時上傷官)이나 일지상관은 반골적인 성향보다도 개인적인 출력과 테크닉을 의미하는데 재성이 있으면 실용적으로 활용하는 상관이 된다. 편관은 무관기질, 카리스마, 통제, 조절 등의 의미가 있는 편관과 양인이 동시에 있으면 대단한 카리스마가 된다. 다만, "庚丙편관"은 편관의 카리스마가 없고 조후작용이 중요하게 된다.

 

금일간은 빛의 화편관을 좋아하지는 않으나 격국을 이루면 화편관이 왕하게 되니 제련이 가능하게 되어 활용할 수 있는 화편관이 된다. "癸庚丙"의 명()금일간을 산화(酸化)시키나 화편관이 격국이 되면 길하게 되니 이는 카리스마가 있고 전체적인 화편관이 되며 이는 정신적, 명예적, 두뇌를 쓰는 직종 등에서 능력을 발휘할 것이다.

 

제련된 금일간은 귀기(貴氣)가 있게 되며 또한 전체적인 수식신은 식신제살(食神制殺)의 순작용을 하여 화편관을 아름답게 비추게 되니 "庚丙壬"의 명()은 귀기가 있는 이 되는 것이다. 실력, 능력을 갖추게 되고 깔끔하며 리더쉽이 돋보인다.

 

화편관이 있고 화가 지지에 있는데 금운이 오는 경우에는 巳酉반합이 되는데 월이 아니라면 화의 통근력에 문제가 있게 되나 월이라면 화편관의 통근력에 문제가 없게 되니 庚丙편관은 통근력을 잘 살펴보아야 할 것다.

 

'천간물상론' 카테고리의 다른 글

甲癸정인에 대해서  (28) 2020.05.21
癸己편관에 대하여  (88) 2020.05.19
壬戊편관에 대하여  (50) 2020.05.18
辛丁편관에 대하여  (59) 2020.05.17
庚丙편관에 대하여  (48) 2020.05.16
己乙편관에 대하여  (115) 2020.05.14
戊甲편관에 대하여  (49) 2020.05.13
丁癸편관에 대하여  (67) 2020.05.12
丙壬편관에 대하여  (60) 2020.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