戊토일간의 통변

댓글 21

운세론

2020. 7. 25.

■ 戊토일간의 통변

 

, 토의 역할은 첫 번째, 기관성인 나무를 잘 키우니 꽃나무인 목정관보다는 동량목(棟樑木)목편관을 잘 키우고 또한 이에 상응하는 보람도 있게 된다. 두 번째는 기재성과 기인성 즉, 물과 더위를 조절하여 다목적 댐을 조성하고 수편재와 산림을 보존한다는 것이며 세 번째는 기식상 즉, 광물채취의 용도이니 특히 금상관이 그러하다. 마지막으로는 관광, 휴양, 수련 등의 용도일 것이다. 기는 계절을 살피지 않으나 토 즉, 산과 땅은 반드시 계절인 월지(月支)를 잘 살펴보아야 한다.

 

우거질 무()”에서 유래된 토는 높고 깊은 산처럼 중용, 포용, 조절, 중후, 무게감, () 등의 상징성이니 브로커, 구심점, 해결사 등의 분야에서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나 아집이 강하고 고집불통이며 현실과 이상 간의 갈등이나 괴리가 크다는 것이 단점이 된다.

 

위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토일간은 나무인 기관성을 울창하게 기름이 가장 중요한 임무가 되며 목편관과 화편인의 투출됨이 좋고 지지에는 습토인 토와 토가 있으면 좋을 것이다. 申酉戌월의 가을과 亥子丑월의 겨울에는 휴지기(休止期)가 되어 만물의 기()를 저장하고 寅卯辰월의 봄과 巳午未월의 여름에는 활동을 하니 발아하고 개화를 하게 된다.

 

또한 토일간은 이상과 규모가 큰 무사기질(武士氣質)이 강하며 중후하고 믿음직한 인품을 지니고 있으며 신앙심과 경쟁심리가 강하나 다소 헤프게 베푸는 기질이 있다. 지지에 기가 있으면 큰 산이 되며 목편관, 화편인, 수편재를 좋아하니 이러한 운이 온다면 좋은 운이 되는 것이다. 戊甲丙壬.

 

이러한 특징을 보이는 토일간이 각 10 천간을 만나는 경우의 통변을 살펴보기로 하자 !!

 

1. 토일간이 통근처가 있는 목편관을 만나게 되면 산림이 우거지고 생명체가 살아갈 수 있는 쓸모가 아주 많은 산, 땅이 되며 칠살(七殺)이기는 하나 흉한 역작용은 하지 않으며 조직에서는 이사까지 진급할 수 있는 아주 좋은 명()이 된다. 토일간은 근본적으로 개발의 여지가 많은 땅이나 만약에 기관성인 나무가 없다면 민둥산이나 돌산에 불과하며 나무가 없고 금식신만 있으면 기암절벽(奇巖絶壁)이 있는 산이 된다. 목에서는 전봇대나 송전탑, 아파트처럼 높은 형상의 이미지를 읽어내야 할 것이다.

 

2. 토일간이 목정관을 만나는 경우를 설명하면 목은 목편관의 대용이고 꽃나무니 겉은 화려하나 실속이 없고 말년이 불안한 야산인 바 특히, 목정관이 인동초(忍冬草)가 되는 겨울, 亥子丑월에는 더욱 허망하게 되며 잘 해야 부장까지만 진급할 수 있다. 통근처가 없는 토일간에게 甲乙목 관성만 있고 습기가 왕하다면 버려진 야산이니 여명(女命)은 버려진 여자, 헌 여자, 첩이 되기 쉽고 개발예정인 땅이 된다.

 

목편관 대운이 온다면 개발되거나 발전하는 땅이 되는 운이 되며 지지에 , 천간에 토라도 있어야 등성이가 있는 높은 산이 된다. 여름, 巳午未월에는 반드시 기재성이 있어야 하고 겨울, 亥子丑월에 기인성이 없다면 겨울산에 폭설이 내린 형상이니 설산에서 수도하는 형상이 된다. 가을, 申酉戌월이라면 인파가 붐비는 설악산의 형상이다.

 

토일간에 목편관이라면 사시사철 존재감이 있으나 꽃나무인 목정관은 경우가 다르게 되니 유의해서 보아야 할 것이다.

 

3. 토일간이 화편인을 만나게 되면 만물을 생육(生育)하는 생동감이 넘치는 산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고 여기에 진정한 명산이 되려면 기관성인 나무와 기재성인 물이 있어야 하며 수편재가 있다면 폭포, 계곡이 있음을 의미한다. 화편인에 기재성이 없다면 사람이 찾지 않는 사막, 황무지, 굳은 땅, 높은 땅, 넓은 땅 등의 이미지를 읽어낼 수 있다.

 

4. 토일간이 화정인을 만나고 기재성이 없다면 화정인은 열 작용을 하게 되니 토일간은 불타버린 산이 되고 이는 매사가 더디 풀리고 임신이나 출산 등의 의미에서 장애물, 생산력이 저하됨을 의미한다. 예를 들어 여명(女命)에서 토일주가 명()이 한습(寒濕)하다면 기대운에 임신, 출산 등이 가능하게 되나 조열(燥熱)하다면 이는 토조물병(土燥勿病)이라 기대운이 와도 임신이나 출산을 할 수 없게 된다. 그러므로 토일간에 한습한 명()은 대운이라도 기대할 수 있으나 화정인이 있으면서 조열하면 무척 흉하게 되는 것이다.

 

화편인을 지지로 확장하여 보면 화에 해당되니 이는 토일간에게 양인살에 해당되고 기재성이 없고 巳午未월이라면 임신 등을 어렵고 부부인연이 박하게 되는 것이다. , 화토중탁(火土重濁)이라 수행, 출가, 수행 등에 인연이 되고 세속무연(世俗無緣)이 되는 것이다. 그러나 亥子丑월에 기재성이 왕()하다면 빛의 화는 깊은 산 속에서 화로불에 떡을 구워 먹는 훈훈한 정(), 분위기가 되거나 아니면 깊은 산 속의 절에서 기도, 수행하는 형상이며 깊은 산 속의 촛불이니 이는 기도, 종교, 정신세계 등에 인연이 있게 된다.

 

5. 토일간이 토비견을 만나게 되면 이는 인적이 끈어진 첩첩산중(疊疊山中)이고 개발이 안 된 깊은 산의 형상이며 이를 소토하는 목편관이 없다면 웅장한 산세, 험한 산이니 인생이 험난하게 된다. 산적이 출몰하는 산이 되고 손재수(損財)라 내 것을 빼앗기게 되니 주변사람, 건강, 교통사고, 여자, 첩 등을 항상 조심해서 살아가야 할 것이다.

 

목편관운이 오게 되면 개발지로 바뀌니 첩첩한 산중에 집, 아파트, 휴양시설이 들어서는 운이 된다. 금식신이 오게 되면 광산이 생기거나 터널이 뚫리는 등 개발이 되는 것이며 다만, 헌남자와 인연이 됨은 어쩔 수가 없다.

 

6. 토일간이 토겁재를 만나게 되면 산골짜기에서 사람이 경작하는 밭, 땅의 형상이며 기재성 즉, 습기가 적절하면 문전옥답(門前沃畓)이 되고 조열하면 화전밭이 된다. 토겁재는 토일간이 필요한 목편관과 수정재를 甲己육합을 하고 기토탁임(己土濁壬)”으로 수편재를 탁수(濁水)로 만드니 별 도움이 없으나 조열한 경우에는 좋은 순작용을 하게 된다.

 

7. 토일간이 금식신을 만나게 되면 이는 산 속에 기암계곡(奇巖溪谷)이 있는 형상이나 기관성이 있으면 바위 정도가 될 것이다. 기관성의 여부로 길흉(吉凶)을 가늠하는데 기가 없다면 광맥, 터널이 뚫려서 좋고 甲乙목 관성이 있으면 산림을 훼손하는 흉한 역작용이니 이는 좋은 직장을 그만두고 선()이나 정신세계 등에 빠지게 되거나 일확천금(一攫千金)을 노리는 엉뚱한 짖을 하게 된다. “甲庚으로 금식신이 기관성을 극하니 책임감도 없어지고 곤명(坤命)에게는 배우자나 자식에 문제가 생기게 될 것이다.

 

8. 토일간이 금상관을 만나게 되면 우선은 금상관의 매금(埋金)이 우려 되고 이러한 금상관이 기관성을 키우는 화편인을 합거(合去)하고 목정관을 乙辛을 하여 꽃나무를 자르게 되니 흉한 역작용이 예상 된다. “상관견관(傷官見官)”의 흉한 역작용을 하는 금상관(傷官)이고 큰 산에 묻힌 보석의 형상이니 이는 망상에 젖어 노다지를 찾아 허망한 짓을 하고 돌아다님을 통변할 수 있는 것이다.

 

9. 토일간이 수편재를 만나게 되면 계곡, 다목적댐, 관광자원 등의 형상이라 아름답고 목편관이 있다면 금상첨화(錦上添花)가 된다. 그러나 겨울, 亥子丑월에 수편재는 폭설이 되니 외로워지고 인적이 두절된 산이 되나 목편관과 화편인이 명()에 있거나 대운에서 오게 되면 설산에 차가 다니는 형상이 되는 것이다.

 

10. 토일간이 수정재를 만나게 되면 戊癸육합이 되며, 여름, 巳午未월에 수정재는 절실한 조후를 해결하여 생명체가 살아나게 되나 또한 산에 무지개가 걸리는 형상이 되니 모든 것이 허망해 질 수도 있음에 조심해서 통변에 임해야 할 것이다. 조후용신으로 중요한 작용을 하고 이슬비, 단비 등을 의미하는 수정재는 월지에 따라 길함과 흉함이 갈리게 되니 계절을 잘 살펴야 하며 여름, 巳午未월과는 달리 겨울, 亥子丑월의 수정재는 북풍한설(北風寒雪)이 되니 눈보라가 치는 적막강산(寂寞江山)의 외로움이 느껴진다.

 

'운세론' 카테고리의 다른 글

壬수일간의 통변  (35) 2020.07.29
辛금일간의 통변  (38) 2020.07.28
庚금일간의 통변  (33) 2020.07.27
己토일간의 통변  (35) 2020.07.26
戊토일간의 통변  (21) 2020.07.25
丁화일간의 통변  (26) 2020.07.24
丙화일간의 통변  (36) 2020.07.23
乙목일간의 통변  (28) 2020.07.22
甲목일간의 통변  (26) 2020.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