童詩 & 童謠

메주 2016. 2. 21. 03:21




 


If hope grew on a bush,
  And joy grew on a tree,
What a nosegay for the plucking
  There would be!


 But oh! in windy autumn,
  When frail flowers wither,
What should we do for hope and joy,
  Fading together?



만일
숲에서 희망이 자라고
나무에서 기쁨이 자란다면
뜯어 만든 꽃다발엔
무엇이 있을까!


오! 그러나
가을바람 차가워
연약한 꽃잎이 시들 때
함께 사라지는 희망과 기쁨 위하여
무엇을 할 건가?



 


Hope is like a harebell, 1872

(희망은 실잔디 같다)



Hope is like a harebell trembling from its birth,
Love is like a rose the joy of all the earth;


Faith is like a lily lifted high and white,
Love is like a lovely rose the world's delight;


Harebells and sweet lilies show a thornless growth,
But the rose with all its thorns excels them both

 


희망은 날 때부터 벌벌떠는 실잔디 같고
사랑은 온 땅의 기쁨인 장미 같다.


믿음은 높게 치켜든 백합화 같고
사랑은 세기의 환희, 예쁜 장미로다


실잔디와 달콤한 백합은 가시 없이 크는데
장미는 가시가 달려 둘을 능가하는구나.

 



from : http://blog.daum.net/prof_jklee/11259515

with : Adagio.... Andre Gagnon 外 4曲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