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아미고 Amigo 2020. 7. 15. 08:03

 

나 내일부터 얼마가 될지 모르겠지만, 바람 좀 쐬고 올게요.

그러고선 김용옥의 책과 말콤의 책을 사가지고 와서 배낭에 챙겨 담았다.

 

사실 말콤에게 내가 낚인 셈이다.

역사의 뿌리가 다르니 당연히 문화의 차이는 존재할 수 밖에 없고, "타인의 해석"이 달콤하고 매혹적인 마케팅으로 호기심 많은 나를 유혹했던 것 같다.

 

그래도 살다보니 어느 새 나이가 제법 계급장 또는 권위(?)가 되어버렸는데, 이거 내가 싫어하는 것 중의 하나지만 긍정과 부정이 갈등하는 세상이고, 도덕 윤리 관습의 전통과 변화 사이에 낀 샌드위치라는 생각도 든다.

 

연애시절까지 합하면 40년도 훨씬 넘는 세월을 함께 소통하며 살아온 아내가 문득 생경하고 낮설어지는 것을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이 말콤의 "타인의 해석"에 웬만큼 담겨있으리라 기대했다.

 

역시나 말짱 도로묵이고 우리 문화의 기본 중 하나인 겸양지덕(謙讓之德) 하나 복습했다.

세상엔 시공을 초월한 불변의 법칙 같은 진리란 애초에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서울 - 양양간 고속도로가 개통되어 2시간 반 정도면 진동계곡에 다다른다.

그래왔듯이 큰 길이 뚫리면 큰 길의 주변이 잠겨버려서 진동계곡도 비교적 조용하다.

하지만 코로나의 여파가 이곳에도 미치는 것 같다.

 

 

두물머리

 

본류인 왼쪽의 방태천과 오른쪽의 아침가리계곡의 두 물이 만나는 두물머리(어떤 사람들은 두물머리는 양수리에만 있다고 생각하기도 한다.)이고, 이 두물머리는 두 계곡의 세찬 물이 내리꽃히면서 자연스럽게 깊은 소가 형성되었었는데, 보시는 것처럼 산천도 인걸도 의구(依舊)하지 못한 것 같다.

 

소견머리 좁은 내 생각에는 물만 둘이 만나는 게 아니라, 은하수의 흐름까지도 함께 하는 마음의 두물머리가 있는 것 같더라.

 

산천과 인걸의 이 대목에서, 백호 임제 선생의 황진이에 대한 "청초 우거진골에"와 평양의 명기 한우(寒雨)에 대한 연가 "복창이 맑다거늘" 에 대한 한우의 답가가 "어이 얼어 자리, 무스 일 얼어 자리"로 이어지는 호탕함이 언제부터 왜 그렇게 남녀 불문하고 좀삭하게 사그라들었는지 시간이라는 여우가 야속하다.

 

사람을 보는 관점이 평등과 계급의식 그리고 암수의 사랑이 상부상조인지 일방의 정복과 소유인지에 따라 인류애적 관점과 마초의 관점이 갈리는데, 그건 각자가 선택하는 것 같다.

 

나만 행복할 것인가 아니면 너만 행복할 것인가, 함께 행복할 것인가.

그런데 정작 행복이란 무엇일까.....

 

 

 

 

 

비가 오락가락 하는 날씨에 비옷을 입고 애견과 함께 산책을 하는 젊음은 역시 활기차고...

 

서울에서는 후덥지근하던 날씨가 이곳 진동계곡에 오니 선선하다 못해 바람이 불면 추워서 윈드-자켓을 입지 않으면 밖에 앉아있기가 곤란한 지경이니 물 속에 풍덩 들어간다는 건 생각도 못 할 형편이었다.

 

방동약수에서부터 걷기 시작하여 아침가리계곡을 걸어온 등산팀들이 수백명은 되어 보인다.

 

 

 

 

 

야영풍경

목요일(9일) 저녁에는 모두 철수해버리고 달랑 나 혼자 남아있으니 조용한 건 좋은데, 조금 허전하더라...

 

 

 

 

진동계곡 마을 풍경

진동계곡(鎭東溪谷)은 인제군 기린면(麒麟面)에 있는데, "기린"이라는 지명이 매우 독특하다.

키 큰 동물 기린(麒麟)과 같은 글자인데, 기후나 지형으로 보아 기린이 살았을리 만무고, 이 지역의 산들이 기린의 다리나 목처럼 우뚝 솟아있기 때문에 붙여진 지명일까 생각해보았다.

 

산골의 밤은 길다.

평일 기준으로 벌써 6시면 인적이 끊어지기 시작하고 8시면 집안의 불도 꺼진다.

 

산골도 사회인데 왜 사회적 가면인 페르소나가 없겠는가?

하지만 그 색깔이 부드럽고 또한 가면을 쓰는 시간도 도시에 비해 담백한 것 같다.

 

행복한 삶이다.

남의 시선에 맞춘 사회적 삶보다 자신의 양심에 따른 자신의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조용한 곳들이 요즈음 관심의 대상인 것 같지만, 뭔가를 얻기 위해서는 또 다른 뭔가를 포기하거나 희생해야하는 사회구조와 타협과 갈등을 하며 살아가는게 인생인지 모르겠다.

 

 

 

 

 

안말(안골마을)

평지 보다는 제법 높은 산자락에 있는 이 마을은 여름이면 안개가 덮였다 벗어졌다를 반복하는 게 일상이고, 마을 안에는 펜션도 두어개 있는데, 찾는 사람이 있나 보다.

 

 

 

 

소나기가 쏟아질 때는 이 정자에서 비를 피할 수 있어서 좋다.

 

 

조선생님과 최선생님으로부터 맛있는 닭죽 안주에 술을 얻어먹었는데, 답례 제대로 됐는지 모르겠다.

오늘은 수요일.....
내마음의 수호천사 같은 그리운사람에게
그리움과 사랑의 마음을 전하시면서..
웃음으로 가득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한주의 제일 한가운데~있는 수요일~!
행복한 마음으로 시작하시고 미소짓는
하루되시고요~(~.^)♡
감사합니다.
코로나 때문에 우중충한 나날이지만 그래도 시간은 정직하게 꼬박꼬박 가네요.
수수하게 웃었던 수요일이셨기를 빕니다.
이번 여행은 혼자 떠나셨군요
코로나 여파로 야영객 인파가 덜하네요
진동면 사무소 에서 8KM 들어가면
추대에서 설파발 구간이 원시림처럼
잘 보존 되어 있던거 같더군요.
조용한 진동계곡 에서
명상과 산책을 즐기시는
아미고님 부럽습니다.
네, 혼자 떠났습니다.
젊어서는 혼자서 무척 싸돌아다녔기 때문에 혼자 다니는 게 편하고 익숙했었는데,
언젠가부터 아내와 함께 다니다 보니 이젠 혼자 다니는 게 허전하더군요.^^
맞아요.
진동계곡 두물머리 부근이 이 정도면 한산한 편이죠.
아마도 코로나 영향과 더불어 아직은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지 않아서인 것 같아요.
기온도 서늘한 데다 바람까지 조금 불면 추워서 윈드-자켓을 입지 않으면 추워서 밖에 앉아 있기가 힘들 정도였어요.
며칠 편하게 쉬고 왔습니다.
멋진 여행입니다.
몇몇 텐트가 보입니다만 한적하면서도 맑은 공기와....
멋스러움이 느껴집니다.
즐거운 나날 되시길 바랍니다
아직은 본격적인 더위도 아닐뿐더러,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의 거리두기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것 같습니다.
부디 좀 한적하기를 바라며 훌쩍 떠나기는 하면서도 저도 제 행동을 생각해보면서 사람들이 많으면 그 계곡의 제가 아는 조용한 곳에 텐트를 치려니 했었는데, 의외로 한적하더군요.
사진은 사람들이 많이 몰려든 일요일에 찍은 사진이거든요.
목요일엔 저 혼자인 밤도 있었습니다.

안녕하세요?


┃▶◀▶◀ 오대산 상원사에서는 임금이 하사한 ‘묘전(猫田)’으로 고양이를 키웠다 ▶◀▶◀┃

▶오대산 상원사에는 세조와 얽힌 일화가 많다. 조선왕조실록에 세조 8년 임금이 상원사에
거둥했다는 기록과 ‘관음보살이 나타나는 기이함이 있었다(觀音現相之異)’고 되어 있다.
또 문수전 앞에는 고양이 석상이 있다. 세조와 고양이에 얽힌 설화가 전해 온다.

▶세조가 상원사에 참배를 하려고 법당에 들어가려고 하는데 고양이가 나타나 어의를 물고
놓지 않더라는 것이다. 신하들이 괴이하게 여겨 조사한 결과 불상을 모신 탁자 밑에서 자객을
찾아내어 목숨을 건졌다는 것이다.

▶그래서 세조는 고양이의 은혜를 보답하기 위해 고양이를 잘 기르라는 뜻에서 ‘묘전(猫田)’을
하사하여 각지의 고양이를 집단으로 키우는 한편, 고양이 석상을 세웠는데 부처님을 모신 법당
앞에 고양이의 석상이 있는 사찰은 상원사가 유일하다고...

◀ 선조들의 숨결 어린 문화재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상원사에 그런 이야기가 있었군요.
살벌하고 야비한 이야기들만이 난무하는 세상에 이런 소설 같은 이야기를 들으니 역시 옛날이 좋았다는 생각도 드네요.
오늘은 중부지방에 비 좀 올거라는데, 이왕 올 거라면 시원하게 좀 쏟아졌으면 좋겠네요.
바람 잘 쐬고 오셨나요?.
제대로 여유를 만끽 하셨네요.
아무도 없는 곳에 혼자 계시면 무서운것보다 외로움이 더 클것같습니다.
이제 속세에 오셨어니 또 다르게 즐기시기를 바랍니다..
아직은 더위가 그다지 심하지는 않아서 쉰세대님도 잘 지내셨지요?
며칠 쉬기도하며 곰배령과 아침가리계곡으로 산책도하고 또 가져간 책도 읽으며 지냈습니다.
여름이면 매년 다녔던 곳인데, 아내가 없이 혼자 갔더니 많이 허전하더군요.
안녕하세요반갑습니다
새날의 아침이 밝아옵니다
오늘도 힘차게 출발하시고
보람차고 소중한 날 되세요
감사하는 마음으로 잘 보고
아침 인사 드리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장마라지만 서울은 거의 마른 장마더니 어제는 모처럼 비 같은 비가 내렸고 오늘도 조금 내릴 모양이네요.
농사라도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사진속으로 들어가고 싶네요~~
눈을감고 맘속으로라도 걸어봅니다~~
예쁜사진 담아 주셔서 감사해요
이것도 중독인지...
진동계곡, 곰배령, 아침가리계곡을 어느 때부터인가 매년 가게되네요.
잠시 일상탈출 좀 했습니다.
안녕하세요 ..
이제 본격적인 휴가철이 온것같습니다
산과 계곡으로 이렇게 힐링여행을 떠나면
순간만이라도 시름을 잊겠지요 ..
시원한 계곡물에 발한번 담궈보고싶네요 ^^
헤즐렛님은 역시 창창하시네요.^^
slave office에 매인 청춘들과 그와 비례해서 학교에 매인 아이들의 공통분모수인 휴가철이 있고...
연중 프리-스타일인 휴가철이 있을 것 같습니다.

중국의 화산 여행 중에 만난 형님들께 물었죠.
어떻게 사는 게 가장 행복하던가요?
두 분 다 "여행하고 놀면서 사는 게 가장 즐겁지." 하시더군요.
물론 놀고 여행할 만큼의 자격과 권리는 내게 있다는 것을 전제한 말씀이라는 건 저도 알고 있었지요.

형님들과 형수님들과의 그런저런 얘기 속에서 인간에게 주어진 물리적 시간은 대동소이하지만 가치와 의미의 시간은 찰나와 영원의 차이도 나겠구나 하는 생각(착각?)을 해봤지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