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아미고 Amigo 2020. 10. 17. 11:46

 

(2020.10.16) 

 

주산지

 

주산지를 모르면 사진작가가 아니다.

그것도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을 모두 다 담아봐야 사진작가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사진작가도 아니고 사진도 몰라서 핸드폰 사진으로 일관하는 나는 그런 주산지를 처음 가본다.

 

주왕산의 용추폭포 계곡(주방천 계곡)을 용연폭포까지 돌아볼 생각이었지만, 용추폭포 위로는 수해로 인해 보수작업 중이라고 출입을 통제하여 용추폭포에서 발길을 돌려 주산지로 달려왔다.

 

 

 

 

 

 

주차장

주산지는 계절에 관계없이 사람들이, 그중에서도 사진작가들이 몰리는 곳이지만, 특히 봄에 왕벚꽃이 피는 때와 가을에 단풍이 곱게 물든 때에는 북새통이 되는 곳인데 주차장이 협소하여 시즌에는 주산지 일대의 도로가 마니산처럼 모두 주차장이 될 것 같다.

 

 

 

 

 

노점

주차장에서부터 주산지 입구까지 이렇게 노점들이 늘어서 있는데 여러 종류의 농산물들이 있지만, 청송이다 보니 사과가 주산품인데, 늘어선 노점과 농산물은 모두 다 좋은데 코로나가 소비생활에도 영향을 준 것인지 사는 사람은 별로 없다.

 

나는 주산지를 돌아보고 나가는 길에 늦은 점심으로 난생처음 보는 "송이라면"을 맛있게 먹었다.

 

 

 

 

 

주산지 입구

입구의 오른쪽 바위 절벽에는 흥미진진한 전설이 있을법한 커다란 동굴이 하나 있는데, 특별한 이야기는 들어보지 못했다.

 

 

 

 

 

주산지 전경

단풍은 이제 물들기 시작하고 있고 왕벚꽃도 없으니 그냥 밋밋한 계절에 찾아온 거지만, 그래도 지금은 지금만의 맛과 아름다움이 있다.

 

 

 

 

 

 

산책로

혼자 걸어도 좋고, 둘이 걸으면 더 좋다.

 

 

 

 

 

 

주산지 송덕비

주산지를 만드는데 크게 기여하신 분의 공을 기리기 위한 송덕비라는데, 이름은 없고 그냥 "이공"이라고만 표기되어 있다.

 

 

 

 

 

 

주산지의 가을 풍경

 

내 경험으로는 가을의 단풍은 담쟁이넝쿨의 이파리에서부터 시작되는 거 같다.

주산지의 멋진 풍경 중 하나는 주산지의 물에 몸을 담근채 살아가고 있는 나무들이다.

 

 

 

 

 

 

몰속에 몸을 담그고 있으니 여름에는 시원해서 좋을지 모르겠지만, 꽁꽁 얼어붙는 겨울에는 어찌 지낼지 걱정이다. 그래도 그런 세월들을 수없이 견뎌내고 찾는 이들을 반겨주니 고맙기만 하다.

 

 

 

 

 

 

 

소나무

 

 

 

 

 

아내가 가슴이 뻥 뚫린 기분인 모양이다.

그렇게 만든 게 내 책임이다. 툭하면 보따리 꾸려서 밖으로 내달리는 나와 함께 살다 보니 그렇게 길들어진 것인데, 코로나 때문에 1년 가까이 집 주변만 맴돌았고, 게다가 여자들은 손에 물 묻히지 않고 먹는 밥이 그렇게 맛있다는 거 아닌가.....

 

청송의 주왕산과 주산지를 비롯하여 아름다운 명승지에 대하여는 청송에서 활동하시는 블로거 Catalina님의 블로그 "http://blog.daum.net/catalina6422"을 참고하시면 좋을 듯하다.

 

 

 

 

 

 

 

전망대

 

주왕면사무소에서 주왕산 입구 삼거리로 가는 길의 고갯마루에 있는 전망대로 왼쪽 발아래로 나기평저수지가 내려다보이는 해발 400m에 있는 전망대인데, 외지고 눈에 잘 보이지도 않아서 조용한 곳이지만 주왕산 일대를 전망하기에 그런대로 괜찮은 곳이다.

 

이 계절에 쑥이 이렇게나 예쁘게 자란 걸 보니 재배한 것 같아 눈요기만 했고, 주왕산 기암이 바라보이며 둘레길 산책로도 있다.

 

청송은 참 아름다운 곳이다.

그런 곳에 사는 사람들의 마음도 아름다울 것 같으며, 옛날에 만들어진 편도 1차선인 구불구불한 신작로에 아스팔트만 깔아놓아 느긋하게 드라이브 하기에 좋은 곳이다.

 

전날 갓바위를 둘러보고, 경산에서 늦은 저녁을 먹고 나서 "주왕산국립공원"을 목적지로 달리는데 사람은 커녕 지나가는 차를 몇 대 보지 못했다. 이렇게 조용한 시골길은 처음이라고 아내가 한마디 한다. 자연을 상처내지 않고 있던 그대로 간직하며 사는 청송이 아름답고 여유로웠다.

 

 

청송 주산지를 다녀오셨군요
저도 작년 단풍 끝물 11월 하순에 다녀왔습니다.
청송은 사과가 대표 토산품이더군요.
꿀이 들어 있어서 달고 맛있더군요.
주산지는 영화 촬영지로도 나온터라
찾는 분들이 많습니다.
가신김에 주왕산도 들러보세요
3단 용추폭포와 용추협곡이 외국 같이 느껴집니다.
아내분들은 남이 해준 음식이
더 맛있다고 하더군요.
이제 자주 여행 하시며
맛난음식 드세요
해피 만으로는 부족해서 해피해피인 것이 이해가 돼요.^^
한번 사는 인생인데 누구든 자기 방식으로 행복해야죠.
주산지에서 4자 5자 붕어가 나온다는 소리만 들렸더라면, 아마도 10번 이상은 갔을 겁니다. 그런 시절이 있었으니까요.
사실은 편하고 좋은 때에 가려고 아껴두었던 곳 중의 하나인데, 답답할 제 아내 숨통 좀 틔워주느라 콧바람 좀 쐬었습니다.
청송이 참 좋은 곳이더군요.
사람들의 손때가 덜 묻은 자연이 싱그러웠어요.
안녕하세요?어젠 날이흐려 이불을 털기만하고
오늘은 완연한 가을햇볕에,침대카바,이불등을 널었습니다.
선한일을 하면 기분이 좋아집니다,남은시간 가족분들과
편안하고 행복하게 보내세요,쌀쌀합니다,감기조심하세요
소중한 포스팅 수고하셨습니다,햇볕과늘 건강빕니다.아미고님.
깊어가는 가을날
가을날의 정취가 물씬 느껴지는
꽃밭 길을 따라 한없이
걸어가고픈 생각이
절로 드네요..

하늘도 날씨도
너무 맑은 우리나라..
이젠 코로나와 더불어
살아야 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느새 아침저녁으로
쌀쌀해져서
따뜻함이 그리워 지는
날씨네요...
코로나 땜에 ...
봄여름은 잊어버렸는데..

환절기 온도차가
심한 날씨에 건강 잘 챙기시면서
행복한 하루하루 만들어 가시길 바랍니당^^*
청송 주왕산은 여러번을 갔었지만
주산지는 딱 한번을 갔었답니당.

단풍은 이제 물들기 시작하는군요.
초가을 느낌 주산지 아름답습니당~!
두분 모습은 더 아름답구용..~ 감사히 봅니당..^^*
느낌이...
아! 그때 그분이셨군요......!
그때는 말씀을 참았었지만, 영원히 참을 수는 없었군요.
이거 정말 복잡한 얘기지만 관점과 가치의 문제는 짧게 또는 밤 새워 얘기해야될 정체성이겠지요?
단풍이 누릉지가 될 때, 이야기보따리 좀 풀어볼까요?
안녕하세요
블로거님의 유익한 포스팅에 공감눌렀습니다:)
10월도 어느덧 절반이상이 지나갔습니다.
이제 일요일을 10번만 맞이하면 다음해가
찾아온다고 하니 한주한주 귀중한 시간을
채워나가시길 바라겠습니다. 행복하세요~
세상에는 다양한 종류의 사람과 인간 그리고 말종이 함께 살아가는 것 같습니다. 무지한 제 소견으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능동이 아닌 피동의 삶을 떠밀려 사는 것 아닌가 생각합니다.
“자연스럽게”의 “자연”은 “사람의 힘을 더하지 않은 저절로 된 그대로의 현상”으로 설명되고 있으니, 사실은 우리가 무식하게 살아가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저래도 사랑은 무식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안녕하세요?다른 사람의 행복이 중요해질때
갖게되는것이 사랑입니다,가을햇볕이 포근합니다.
밝고 힘찬 월요일 되시길 바랍니다,쌀쌀합니다,감기조심하세요.
소중한 포스팅 수고하셨습니다,사랑과 늘 건강빕니다.
안녕하세요반갑습니다
오늘은 날씨가
청명하고 맑아
저녁 노을도
아름다웠습니다
촬영을 끝네고
지금막 들어 왔습니다
편안한 밤 되시고
좋은꿈 꾸세요
감사합니다 좋은 마음
내려 놓고갑니다~~~~~~*
안녕하세요~

가을날의 풍성함이 주는
여유로움 속에

길가의 가로수 잎이
저마다의 색깔로 개성을
표현하느라 부산스런 요즘입니다

어디서 왔다가
어디로 떠나는지...
계절의 흐름 속에
이 가을의 깊어감을
아침저녁 스산한 기온 속에
피부로 느끼게 되네요.

환절기 온도차가 심한 날씨에
항상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My father and I went Juwangsan National Park 3 years ago.
It was one of the most beautiful place with splendid views.
Only thing I didn't like was about 10-15 minutes walking to entrance
of the park there were too many stores.
It is good to know that another nice park like Jusanji is nearby..
반갑습니다. 윌리암님
3년전, 그때 주왕산과 주산지도 다녀가셨군요.
한국에도, 미국에도 그리고 세계 도처에 아름다운 곳들이야 많지만, 제각각의 기후 지리 풍토와 더불어 문화 속에 그 지역 사람들의 생각과 삶이 담겨있는 것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때 오셨을 때, 길지 않은 여정이었을 텐데도 많이도 돌아보셨더군요.
저도 여행을 다니면서 윌리암님처럼 입구에 늘어선 좌판이나 노점 또는 가게들의 호객이 부담스럽고 반가운 것은 아니지만, 농어촌에서 그게 생업이 되어버린 사람들의 처지를 생각하면 농촌 출신인 저는 그분들과 시선이 마주치는 것이 몹시 부담스러워요.
코로나 때문인지 온 지구가 정상이 아닌 것 같아요.
변해가는 것인지 미쳐가는 것인지 모르겠어요.
하여튼 언제나 건강하세요.
기분좋은날 되소서.
♧행복이 배달되었습니다
..*"""*..*"""*.
*┏o━━━o┓*
┸행복배달┸
〃´`)
  ,·´ ¸,·´`)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안녕하세요?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은
화련한 연변도 논리적인 설득도 아니며
벽을 넘어 할수 있는 이야기는 가슴에 스밉니다.
포근한 가을햇볕,쌀쌀합니다,감기조심하세요.
소중한 포스팅 수고하셨습니다,가을과 늘 건강빕니다.
단풍으로 곱게 물들고 있는 주산지, 아름다운 반영 모습이군요.
쾌청한 전형적인 가을날이 황사로 인해 조금 흐린날씨를 보입니다.
풍요로운 추수의 계절,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저녁시간 되세요.
아미고님 참~암 오랜만입니다
아름다운 가을과 함께 건강하게 잘 계시남유??
여과시간이 많은 아미고님이라서 많은 여행으로 즐기시니
즐거운 행복입니다 다음이 개편되는 바람에 사진들이 엄청 곰돌이만 보이네요 ?쌀살해지는 깊은 가을 건강에유념 하시고 늘 행복하세요 만나서 반갑습니다 ~
맨드리님, 정말 반갑습니다.
제 아내가 답답해하는 것 같아서 아껴두었던 곳을 몇 곳 둘러보았어요.
사진은 사진을 클릭하면 원본 사진이 뜨던데, 어떨지 모르겠네요.
좋은 곳에 다녀오셨네요.
단풍이 아니어도 멋진 곳이네요.
네.
좋은 때에 가려고 아껴두었던 곳을 세상이 답답하다보니 졸지에 다녀왔네요.
거리만 웬만하면 사계절의 모습을 다 보고싶은데 청송이 여간 먼 곳이 아니잖아요.
주산지, 명성만큼이나 괜찮은 곳이었습니다.
사랑하는 고은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늘도 고우신걸음 하시고
반가운 인사 주셔서 감사합니다

水요일 기온이 많이 떨어져 초겨울
날씨네요 모두 옷 따뜻하게 여미시고
감기조심 하시고
따뜻하게 입으시고 출근 외출 하세요

화려했던 단풍들도 이제 낙엽이 되어
찬 바람에 떨어지기 시작하며 가을이
깊어가고 날씨도 많이 추워졌습니다
수북히 쌓인 낙엽 길도 걸어 보면서
오늘이란 하룻길 여유롭게 보내시고

만추의 아름다운 가을날을 한장의
사진처럼 예쁜 추억으로 가슴 깊숙히
담으시면서 가을의 끝자락 여유롭게
마무리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건강도 잘 챙기면서 즐겁고 좋은일이
더 많이 있길 소망해봅니다 좋은날
되시라고 응원합니다! 공 감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