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산방

단양에 작은 글방 하나 짓고 이름을 아리산방이라 하려구요.

갈대의 약속

댓글 10

자작시

2020. 2. 15.

갈대의 약속



가는 몸 흔들면 바람이 따라왔다

풀잎 눈 떠보면 산새와 강물이 뽀짝거렸다


곁에는 늘 잔 물결 지켜보고

뿌리는 바위를 딛고 서 있는데


흔들린다  말하는 자 누구신가


계절을 버티는 자

로뎅을 깎고 있는 자 모이라

연모 겪고 있는 자

햇빛 달빛도 다 모이라

촘촘히 서서 내 시늉 한번 보거라


해와 달이 제 빛으로 손짓하고

강과 바다가 제 목청 파음(波音)으로

노래 불러 주었지만


내 향하는 마음은 까마득한

별이었음을 잃지 않았다.



갈대의 약속


갈대와 별